“노동부는 이랜드 임금 체불 해결하라”
“노동부는 이랜드 임금 체불 해결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중구 장교동 서울지방노동청 앞에서 12일 오전 ‘이랜드파크 체불사태, 고용노동부가 해결하라’ 기자회견이 열렸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시민단체, 1차로 집단 진정서 제출

[천지일보=강병용 기자] 이랜드파크의 임금체불과 관련해 정의당 서울시당을 포함한 다수 시민단체가 ‘이랜드파크 체불사태, 고용노동부가 해결하라’는 기자회견을 열고 고용노동부에 1차로 집단 진정을 제출했다.

단체는 서울 중구 장교동 서울지방노동청 앞에서 12일 기자회견을 열고 “대기업인 이랜드에 대해 제대로 수사하라는 의미에서 기자회견을 열게 됐다”고 밝혔다.

이랜드파크는 정의당 이정미 의원실에 들어온 제보를 통해 아르바이트 노동자의 임금 84억을 체불한 사실이 밝혀졌다. 이랜드파크의 정규직 노동자에 대한 1000억대의 임금체불 사실도 폭로됐다.

이들은 “이랜드는 그룹 차원의 사과를 통해 체불 문제를 조속히 해결하겠다고 밝혔음에도 퇴직자에게 임금명세서를 제공하지 않고 재직자에게 임금명세서를 퇴직할 때 지급하겠다고 하는 등 진정성 있는 해결 노력을 보이지 않는다”고 성토했다.

이어 “이를 감시하고 감독하는 고용노동부의 역할은 없었다”며 “진정서를 낸 후에도 제대로 반영이 안 될 경우 강력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고용노동부의 부실한 근로감독을 규탄하며 “고용노동부는 각성하라” “이랜드의 임금체불 고용노동부가 책임져라”는 구호를 외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