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병합100년 ‘과거사 청산’ 한국실행위 출범
강제병합100년 ‘과거사 청산’ 한국실행위 출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강제병합100년 공동행동 한국실행위원회가 26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출범식을 가졌다. ⓒ천지일보(뉴스천지)

[뉴스천지=명승일 기자] 한일 과거사 청산을 위해 ‘강제병합100년 공동행동 한국실행위원회(이하 한국실행위, 대표 이이화 등 7인)’가 26일 서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출범식을 가졌다.

한국실행위는 한일 과거사 청산을 위해 활동하고 있는 국내 대표적인 시민단체와 피해자단체, 민족운동단체, 학술연구단체 등 80여 개 단체가 손을 잡았다.

이날 박원철(세계NGO역사포럼 대표) 상임대표는 “한일 과거사 문제를 한 단계 진전시키기 위해서는 역사적 진실규명에 기초해 식민주의를 청산할 수 있는 제반여건을 만들어야 한다”며 “이를 위해 한일 간 다양한 영역에서 다양한 계층들이 상호협력해 새로운 동아시아 공동체를 만들어가기 위한 방안을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토 나리히코(강제병합100년 공동행동 일본실행위원회) 공동대표는 연대사를 통해 “이번 한국실행위 결성은 한일 시민이 과거를 바로잡고 미래를 열기 위한 공동작업을 진척시키는 동시에 큰 힘이 될 것을 믿는다”고 전했다.

일본에서도 지난 1월 31일 도쿄에서 ‘강제병합100년 한일시민행동 일본실행위원회’가 발족됐다.

한국실행위는 출범선언문에서 일본실행위와 연대해 공동행동을 전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우선 일제 식민과정에서 빚어진 각종 조선인 학살과 침략과정에서 발생한 일본군 위안부를 비롯한 강제동원피해자 등의 피해실태를 밝히고 피해를 회복하기 위한 정치적·법적 조치를 취하도록 일본 정부에 요구할 계획이다.

또 한일 시민사회가 연대해 8월 29일 국치일(강제병합일)에 한일 또는 동아시아 시민공동선언을 채택하고 그 이념을 실현하기 위해 서로 노력한다.

주요사업으로 한일 공동워크숍(5~7월), 강제병합100년 특별전시회(8월 18~31일), 한일 시민대회(8월 27~29일)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