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선 “모른다·말못해” 일관… 헌재, 성실 답변 촉구
이영선 “모른다·말못해” 일관… 헌재, 성실 답변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4회 변론기일인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 대심판정에 이영선 청와대 행정관이 증인으로 출석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김민아 기자]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증인으로 나선 이영선 청와대 행정관이 ‘업무상의 이유’를 들면서 증언을 거부하거나 ‘모르쇠’ 태도를 보이다 재판관에게 질책을 받았다.

12일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4차 변론기일에서 이 행정관은 국회 소추위원단의 질문에 “업무 특성상 보안 관련된 사항”이라며 답변을 피하거나 모르겠다고 답변했다.

이에 소추위원장인 권성동 의원이 “본인이나 가족의 범죄사실이 아님에도 증언을 거부하고 있다”며 “재판장님께서 소송지휘권을 발동해서 있는 그대로 진술하도록 조치해달라”고 요구했다.

박한철 헌재소장은 이 행정관에게 “가급적이면 신문 내용에 맞춰서 진술하고, 특정인이 문제가 된다면 추상적인 표현으로 말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럼에도 “최순실을 한 달에 몇번이나 청와대로 데리고 갔느냐” 등의 질문에 이 행정관은 “업무 특성상 출입에 관련해서는 말씀드릴 수 없다”고 모르쇠로 일관했다.

이에 강일원 주심 재판관도 “최순실씨의 과거 청와대 출입이 국가안보와 관련된 것이냐. 아니지 않느냐. 그게 범죄와 연결돼 있느냐. 본인 가족과 연결돼 있느냐”고 성실하게 답변할 것을 촉구했다.

이날 그는 최씨와 “기 치료 아주머니 이상 없이 모셨습니다” 등의 문자를 주고 받았다고 밝혔다.

유도 선수 출신으로 박 대통령 후보 시절 경호를 담당하다 대통령 당선 후 청와대 4급 행정관으로 채용된 이 행정관은 TV조선에서 공개한 영상에서 최씨에게 휴대전화를 셔츠에 닦아 건네는 모습이 포착되는 등 최씨의 ‘개인비서’ 의혹을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노duddms 2017-01-12 13:58:36
최순실이가 밥줄이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