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사회 > 법원·검찰
이영선 “모른다·말못해” 일관… 헌재, 성실 답변 촉구
김민아 기자  |  mina8172@newscj.com
2017.01.12 11:49:06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4회 변론기일인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 대심판정에 이영선 청와대 행정관이 증인으로 출석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김민아 기자]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증인으로 나선 이영선 청와대 행정관이 ‘업무상의 이유’를 들면서 증언을 거부하거나 ‘모르쇠’ 태도를 보이다 재판관에게 질책을 받았다.

12일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4차 변론기일에서 이 행정관은 국회 소추위원단의 질문에 “업무 특성상 보안 관련된 사항”이라며 답변을 피하거나 모르겠다고 답변했다.

이에 소추위원장인 권성동 의원이 “본인이나 가족의 범죄사실이 아님에도 증언을 거부하고 있다”며 “재판장님께서 소송지휘권을 발동해서 있는 그대로 진술하도록 조치해달라”고 요구했다.

박한철 헌재소장은 이 행정관에게 “가급적이면 신문 내용에 맞춰서 진술하고, 특정인이 문제가 된다면 추상적인 표현으로 말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럼에도 “최순실을 한 달에 몇번이나 청와대로 데리고 갔느냐” 등의 질문에 이 행정관은 “업무 특성상 출입에 관련해서는 말씀드릴 수 없다”고 모르쇠로 일관했다.

이에 강일원 주심 재판관도 “최순실씨의 과거 청와대 출입이 국가안보와 관련된 것이냐. 아니지 않느냐. 그게 범죄와 연결돼 있느냐. 본인 가족과 연결돼 있느냐”고 성실하게 답변할 것을 촉구했다.

이날 그는 최씨와 “기 치료 아주머니 이상 없이 모셨습니다” 등의 문자를 주고 받았다고 밝혔다.

유도 선수 출신으로 박 대통령 후보 시절 경호를 담당하다 대통령 당선 후 청와대 4급 행정관으로 채용된 이 행정관은 TV조선에서 공개한 영상에서 최씨에게 휴대전화를 셔츠에 닦아 건네는 모습이 포착되는 등 최씨의 ‘개인비서’ 의혹을 받고 있다.

김민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1)
노duddms
2017-01-12 13:58:36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최순실이가 밥줄이구나
최순실이가 밥줄이구나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1)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비주얼뉴스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천지일보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0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이상면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4층     발행일자: 2009년 9월 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금중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