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신교·가톨릭·불교, 한국정치 종교과잉 진단 집담회
개신교·가톨릭·불교, 한국정치 종교과잉 진단 집담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차은경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국민대통합위원장으로 임명한 최성규 목사를 두고 일각에서 헌법의 정교분리 원칙을 위반한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된 가운데 11일 ‘한국정치의 종교과잉을 진단한다’를 주제로 집담회가 열리고 있다.

개혁을위한종교인네트워크(우리신학연구소, 제3시대그리스도교연구소, 참여불교재가연대)가 서울 중구 장충동 우리함께빌딩 만해NGO교육센터에서 개최한 집담회에서 우리신학연구소 김현주 연구위원, 제3시대그리스도교연구소 김진호 연구실장, 참여불교재가연대 조재현 사무총장이 발표를 맡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