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설 전까지 ‘민생 행보’ 집중… “국민 의견 들을 것”
반기문, 설 전까지 ‘민생 행보’ 집중… “국민 의견 들을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의 귀국을 하루 앞둔 11일 이도운 대변인이 서울 마포구 트라팰리스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이도운 “대선 캠프 아닌 국내 활동 보좌 실무팀”
“13일 현충원 방문 후 전직 대통령, 사병 참배”
“외교부 행사, 꼭 필요한 행사만 참석하기로 합의”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 측이 귀국 이후 “설 연휴 이전에는 민생 행보에 집중할 것”이라고 11일 밝혔다.

이날 이도운 반 전 총장 대변인은 서울 마포구 트라팰리스에서 기자들과 만나 “설 이전에 정치적 행보는 없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변인은 반 전 총장의 행보 원칙으로 ▲국민, 청년층 등 삶의 현장파악 ▲소규모 민생파악 ▲국민, 사회의 통합 고민 등 세 가지를 강조했다.

그는 마포구 사무실의 구성과 목적에 대해서 “총 11명으로 구성돼 있고 모두 명단을 공개하는 것은 바람직 하지 않고, 그때그때 소개시켜드리는 것이 옳은 것 같다”며 “이곳은 대선 캠프가 아니라 반 전 총장의 국내 활동을 보좌하는 실무팀”이라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반 전 총장이 귀국 후 일정에 대해 “12일 귀국 후 지하철 이용해 사당동 자택으로 가려 했지만, 피해를 줄 것이라는 의견이 많아 승용차로 이동하기로 했다”며 “또 지지자들의 환호도 좋지만, 공항에서 정치적 구호를 외치고 하는 것은 보기에 좋지 않다”고 강조했다.

그는 “13일 국립 서울현충원을 찾아 이승만, 박정희, 김영삼, 김대중 전 대통령 묘역 참배, 사병 모역 참배를 할 것”이며 “노무현 전 대통령의 묘소, 팽목항에도 당연히 갈 것이지만 이번 주말에 가는 것에 대해선 더 고민할 것”이라고 전했다.

경호와 의전 문제에 대해선 “유엔과 정부의 협의 후 총리 수준의 경호를 하는 것이 어떻겠냐는 말이 있었다”면서도 “반 전 총장이 될 수 있는 대로 경호를 줄였으면 한다는 의견을 내서 간소하고 단출하게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변인은 반 전 총장의 외교부와의 행사에 대해선 “전직 유엔 사무총장인 만큼 외교부에서 의전적으로 할 일이 많다”면서 “외교부에서 많은 요청을 했지만, 정말 꼭 필요한 것이 아니면 안 하는 것으로 합의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hdeejirerr 2017-01-11 23:43:48
국민들의 서민경제와 민생현실을 잘 파악하셔서 앞으로 좋은 발전적 모습을 보면 좋겠네요

풀잎 사랑 2017-01-11 16:47:25
파악 잘하셔서 대선공략 실효성있고 누구처럼 말만 번지르르 하게 하지 않았으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