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 대구시당 창당발기인대회 열려
바른정당 대구시당 창당발기인대회 열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 10일 바른정당 대구시당 창당발기인대회에 참석한 김희국·류성걸 전 의원, 유승민 의원, 박승국·권은희 전 의원. ⓒ천지일보(뉴스천지)

‘깨끗한 보수 따뜻한 보수’ 기치 내걸어

[천지일보 대구=송성자 기자] 바른정당 대구시당 창당준비위가 지난 10일 대구 유승민의원 사무소에서 발기인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창당 발기인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창당 발기인대회에는 유승민 의원을 비롯해 새누리당 탈당 인사, 당원 등이 참석해 새누리당 텃밭인 대구에서 ‘깨끗한 보수, 따뜻한 보수’의 기치를 내걸고 바른정당 지역 조직 출범식을 가졌다.

유승민 의원은 “여론조사 지지도 등에 연연하지 말자”며 “새누리당에 있을 때 지지도 1위 했듯이 당원 한 사람 한 사람이 진심을 다하면 시민들의 마음도 곧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행사에 참석한 당원들은 류성걸, 권은희, 김희국, 박승국 전 의원 등 4명을 공동창당준비위원장에 만장일치로 선출했다.

이들은 지난해 4월 치러진 20대 총선 당시 유승민 의원과 함께 새누리당 공천 파동을 겪고 전 의원들이 무소속으로 출마한 이력을 가졌다.

▲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이 지난 10일 대구 동구 유승민의원 사무소에서 열린 바른정당 대구시당 창당발기인대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김희국 전 의원은 “정의가 이뤄지는 그런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해왔고 그런 꿈이 이뤄지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이 자리에 모였다”며 “오늘 새로운 모임을 결성하게 된 초심을 잊지 말자. 상식이 강물처럼 흐르는 대한민국을 만들자"라고 말했다.

이어 권은희 전 의원은 “우리나라 경제, 사회, 문화, 과학기술 모두 바뀌었지만 오직 바뀌지 않은 것은 정치”라며 “구태정치를 바꾸고 시대에 맞는 정치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유승민 의원은 인사말에서 “국민과 시민을 위한 좋은 정치를 해보고 싶었지만 그 뜻을 이루지 못하고 오늘 새집을 짓게 됐다”며 “모든 것을 다 잊고 밑바닥부터 다시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박사모 회원 20여명이 행사가 열린 유승민의원 사무소 앞에서 유 의원에 대해 ‘배신자’라며 농성을 벌이기도 했다.

▲ 지난 10일 박사모 회원 20여명이 대구 동구 유승민의원 사무소 앞에서 유 의원에 대해 ‘배신자’를 외치며 농성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