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명진 비대위, 오늘 당쇄신 위한 ‘반성·화합’ 대토론회
인명진 비대위, 오늘 당쇄신 위한 ‘반성·화합’ 대토론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새누리당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새누리당이 11일 최근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의 인적청산 과정에서 불거진 내홍을 수습하고 당을 쇄신한다는 취지에서 대토론회를 연다.

이날 오전 10시부터 새누리당은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반성·다짐·화합을 위한 대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인 위원장과 정우택 원내대표를 비롯한 주요 당직자, 상임전국위원, 소속 의원, 원외당협위원장, 사무처 당직자 등 약 500명이 참석 대상으로 알려졌다.

대토론회 주요 순서에서 인 위원장과 소속 의원들 간의 대화의 시간이 마련돼 있다.

특히 이 자리에서는 인 위원장이 구상하는 당 쇄신 방향에 대해 의견 교환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또 ‘국민 쓴소리 경청과 반성 릴레이’ 시간이 마련돼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가 빚어진 데 대한 당 차원의 반성과 대선을 앞두고 당이 변화와 혁신을 이뤄야 한다는 의지를 다질 예정이다.

아울러 소속 의원들이 분임토의를 통해 지난 9일부터 시작된 1월 임시국회에서 민생과 관련한 정책과 입법방향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