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오피니언 > 사설
[사설] ‘18원 후원금’에 담긴 반(反)민주주의적 행태
뉴스천지  |  newscj@newscj.com
2017.01.10 17:26:42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우리나라 정당 중에서 민주당이 가장 먼저 19대 대선체제에 돌입했다. 현재 심리중인 헌법재판소의 대통령 탄핵 결과에 따라 조기 대선이 가능할 수도 있다는 전제하에서 민주당 지도부에서는 오는 3월말까지 자당의 대통령 후보를 확정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민주당이 이달 중에 후보 경선 일정과 경선룰을 확정하기로 하면서 대권을 꿈꿔온 잠룡들은 저마다 자기가 적격이라고 주장하면서 심지어 상대의 약점을 꼬집는 등 집중 홍보에 나서고 있다.

민주당은 제1야당 입지의 강점과 함께 상대당의 후보자나 연합 합종에 대비한 대응 전략까지 준비하고 있는바, 지난 3일 당 공식 정책연구소인 민주연구원에서는 ‘개헌 논의 배경과 전략적 스탠스 & 더불어민주당의 선택’이라는 제목의 정책보고서를 내놓았다. 이 보고서에는 개헌에 대한 입장과 함께 당내 특정인에 대한 맞춤형 전략이 포함돼 있어 당내의 다른 잠룡들이 반발하고, 당내 초선 의원들이 비판 성명을 발표하는 등 비판이 불거지기는 단초가 됐다.

민주당 내 김부겸 의원, 김종인 의원, 박원순 서울시장과 타당에서도 일부 의원들은 민주당의 정책보고서 내용이 문재인 전 대표를 사실상 민주당의 대선 후보로 규정하고, 문 전 대표의 입장에서 개헌 입장 피력과 함께 제반 상황이 담겨져 있다는 점을 비판했다. 보고서 내용에서도 공당이 대처해야 할 공정성이 결여됐다는 지적을 받았다. 더 큰 문제는 제기 인사들에 대해 문 전 대표 지지자들로 확인되는 당원들이 보인 무차별적인 문자폭탄, 또 욕설의 의미가 담긴 후원금 ‘18원’ 송금은 민주주의에 어긋나는 행동이라 할 수 있다.

정책보고서 비판 성명을 낸 민주당 내 초선 의원들이 욕설 문자로 곤욕을 치룬 가운데, 김부겸 의원은 3천여통의 항의 문자를 받고 휴대전화 번호를 바꿨다고 한다. 이와 같이 후유증이 커지고 국민의당까지 가세해 패권주의의 전형이라고 비난하자 민주당 내에서는 자제하고 반성하자는 자성의 목소리가 나오기도 했다. 공당의 빗나간 정책보고서에서 기인된 무차별 문자폭탄과 18원 후원금 송금은 민주주의에 반(反)하는 행위다. 민주주의는 다원화된 정치 의견의 장(場)이다. 하지만 자신 또는 자기계파에 동조하지 않는다고 폭력으로 문제를 해결하려는 것은 국가나 정당, 국민에게 도움이 되지 않는다. 이러한 행위들은 패권적 사당화의 전형이 아닌가.

[관련기사]

뉴스천지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1)
오뚜기
2017-01-10 18:13:13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참...해도해도 너무하지~ 18원이
참...
해도해도 너무하지~ 18원이 뭐냐? 차라리 엿먹으라고 한마디 하고 말지ㅜㅜ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1)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비주얼뉴스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천지일보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0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이상면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4층     발행일자: 2009년 9월 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금중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