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기총 교리에 대한 신천지 반박교리 II] (13) 마 24장 산으로 도망
[한기총 교리에 대한 신천지 반박교리 II] (13) 마 24장 산으로 도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넷에 공개된 신천지-한기총 교리비교 영상에 대한 교계 반응이 뜨겁다. 신학대학생들이 해당 영상을 시청한 것은 물론 ‘신천지 교리가 맞다’고 인정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한국교회에 충격을 줬다. 신천지-한기총 교리 전쟁도 더욱 가열되는 분위기다. 아울러 본지에도 ‘한기총 교리에 대한 신천지 반박교리’ 코너를 지속해달라는 독자의 요청이 이어졌다. 이에 본지는 신천지예수교회와 개신교 대표 연합기구인 한기총 소속 교단의 교리를 독자 스스로 판단해볼 수 있는 코너 ‘한기총 교리에 대한 신천지 반박교리 II’를 선보인다.

 

 

13. 마 24장의 산으로 도망하라

▶ 한기총의 증거

① 요르단 페트라 성
- 순복음 조○○ 목사 마24:16~19 강해 중(출처: 해당교회 홈페이지)

성경에 보면 유대에 인접된 요르단의 옛 모압 땅에는 ‘페트라’라는 성이 있다. 성경에는 그 페트라 성에 유대인들이 도망을 쳐서 피하게 한다고 돼 있다. 독수리 날개를 타고 페트라로, 독수리 날개 같은 신속한 방법으로 많은 유대인들을 그 이웃나라 요르단 페트라라는 성에 들어가게 하는 것이다. 미국의 많은 종교단체들이 페트라 성에 환란 때 먹고 살라고, 통조림을 굉장히 많이 갖다가 넣고 있다.

② 산은 생각하라는 것
- 감리교 임○○ 목사 2015년 10월 4일 주일설교 중(출처: 해당교회 홈페이지)

산으로 도망하라는 것, ‘산’의 히브리 단어는 무슨 뜻인가. ‘생각하라’라는 뜻이다. 생각해보라는 것이다. 우리말이나 영어, 헬라어로도 이 산이라는 말은 해석이 안 된다. 히브리어로만이 해석된다. 그래서 산의 의미는 ‘잉태’와 ‘생각’이라는 뜻이다.

③ 예수님의 재림은 올리브 산
- 침례교 김○○ 목사 마태복음 24장 강해 중 (출처: 유튜브)

마지막 때 7년 환란기가 다 끝나고 우리 주님이 재림하실 때에 어디로 오시는가. 사도행전 1장에 보면 우리 주님 승천하신 산이 올리브 산이다. 그때 흰옷 입은 두 천사가 예수님의 승천을 바라보는 사람들에게 이야기한다. 올라가실 때 그대로 다시 온다고 하셨다. 그대로 온다고 하시니 다시 오실 때 올리브 산으로 오시는 것이다.

 

▶ 신천지의 증거

하나님이 계시는 시온산(계 14:1)

이 산이 육적인 산이라면 이 지구촌 가운데 계 7장의 셀 수 없는 큰 무리의 구원받을 성도들을 수용할 수 있는 거대한 산이 있겠는가. 본문 마태복음 24장 15~16은 주 재림 때와 말세의 징조를 묻는 제자들의 질문(마 24:3)에 대하여 예수님께서 답변하신 내용 중 하나다. 성경에는 시내산, 감람산과 같은 육적인 산도 있다. 그러나 예언서의 산은 흙으로 창조된 사람이 많이 모인 조직체, 성읍, 교회를 말한다(사 2:2, 人山人海 참고). 이 영적인 산은 배도의 산(겔 36:1~4, 계 6:14, 8:8), 멸망의 산(렘 51:25, 계 17:9), 구원의 산(사 2:2~4, 계 14:1, 21:10)으로 구분된다(살후 2:1~3).

이 중 본문의 산은 구원의 산을 가리킨다. 세상 끝의 일(마 24:3)을 기록한 계시록을 본바 ‘거룩한 곳’은 예수님께서 일곱 별을 들고 왕래하셨던 일곱 금 촛대 교회를 가리키며(계 2:1), 이곳을 계 13장에서는 하늘 장막이라고 하였다. 또한 ‘멸망의 가증한 것’은, 선민 장막 일곱 사자(별)의 배도(계 2:5)로 인해 바다 같은 세상(단 7:3, 17)에서 하늘 장막에 침노한 사단의 무리 ‘일곱 머리와 열 뿔 가진 짐승’인 거짓 목자들을 말한다.

이 사단에 속한 거짓 목자에 의해 배도한 일곱 금 촛대 장막이 멸망당할(계 13장) 때 피하여 이기고 ‘도망가야 할 산’은 육적 시온산(삼하 5:6~7)을 빙자한, 하나님이 계신 구원의 처소인 ‘영적 시온산’이다(사 60:14, 슥 2:7, 계 3:12, 14:1). 계 14장의 하나님·예수님과 추수된 알곡 성도가 모여 있는 시온산은 계 7장의 약속대로 창조된 곳이며, 하나님께서 영계의 장막을 치시는 영적 새 이스라엘 12지파를 의미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