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도 다르지 않아요… 연극 ‘하느님의 나라’
장애인도 다르지 않아요… 연극 ‘하느님의 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연극 ‘변신’ 연습실 스틸. (제공: 창크리에이티브)


[천지일보=이혜림 기자] 사람이 삶을 살아가는데 가장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

신년 가슴을 따뜻하게 하는 연극이 무대에 오른다. 연극 ‘하느님의 나라’는 언뜻 보기에 장애인의 가슴 따뜻한 사랑에 대한 이야기 같지만 촘촘하게 무대에서 보여주는 그들의 삶 역시 비장애인과 다르지 않다고 알려 준다.

이 작품은 미디어에서 흔히 접하는 장애인의 삶은 눈물이 존재하지 않다라는 점이 가장 크게 주목 할 부분이다. 연극 ‘하느님의 나라’에서는 눈물과 신파는 없다. 그들 역시 인간으로서 공동체 안에서 웃고 울고, 질투하고, 사랑을 느낀다.

장애인 특유의 삶에 대한 이야기 보다는 그들의 모습 속에서 관객은 나의 삶을 엿볼 수 있음을 알게 되고, 담담한 위로를 받게 될 것이라고 주최 측은 설명한다.

내공 있는 배우와 작가 겸 연출 황대현이 만나 작품을 살린다. 지난 12월 12일 한국예술가평론가협의회(회장 장석용)에서 주목할 예술가로 상을 받은 배우 배준성을 비롯해 연극 ‘오셀로’ ‘햄릿’ ‘맥베스등에서 굵직한 연기를 선보인 이도협과 TV·영화·연극에서 왕성하게 활동하는 고혜란 등 다양한 배우들이 출연한다.

 


여기에 다양한 연극에서 많은 활동을 하는 권동렬과 강현식, 박상욱, 성동한, 윤주희, 한상돈, 신현일 등이 참여 한다.

연극은 오는 18일부터 29일까지 서울 종로구 대학로 위로홀에서 공연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