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종교 > 개신교
한국교회 교단장 연합 ‘한교총’ 정식출범
차은경 기자  |  anbu116@newscj.com
2017.01.09 18:49:39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합동·통합, 대한기독교감리회(기감) 등 한국교회 주요 7개 교단을 중심으로 결성된 ‘한국교회총연합회(가칭, 한교총)’가 9일 오후 서울 중구 정동제일교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차은경 기자]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합동과 예장통합, 감리교 등 한국교회 7개 교단을 중심으로 결성된 ‘(가칭)한국교회총연합회(한교총)’가 출범했다. 이는 개신교 대통합을 추진해온 한국교회연합추진위원회(추진위)가 지난 연말 출범을 전격 결의한 결과물이다.

9일 한교총은 서울 중구 정동제일교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식출범을 알렸다. 기자회견에서 한교총은 출범 의의를 밝히고 각종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기독교한국침례회 총회장 유관재 목사는 “복원된 연합단체는 교단들의 상위 기관이 아니라 교단 연합기관”이라며 “각 교단의 복음적인 다양성을 존중하고 섬기면서 함께 일치하는데 우선이 되는 역할을 하는 단체를 만들고자 한다”고 출범 취지를 밝혔다.

정치적 목적으로 연합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 유 목사는 “(한교총은) 기독교 선교가 방해되는 등 잘못이 만들어지지 않도록 그런 일에 목소리를 내기 위해 만들어진 것”이라며 “하나 돼서 대통령이나 정당을 지지하기 위함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이날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를 탈퇴한 세계복음화전도협회(이사장 류광수 목사)와 관련해선 한기총 대표회장 이영훈 목사(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총회장)가 설명했다. 그는 “(세계복음화전도협회가) 성명을 통해 탈퇴하고 모든 개인적인 자격을 종료한다는 뜻을 밝혔기 때문에 한기총과 한국교회연합(한교연)이 통합하는 데 걸림돌이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교총은 한교연 측이 류광수 목사만 행정보류를 하거나 탈퇴하면 아무런 이유 조건 없이 통합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며 이같이 밝혔다. 세계복음화전도협회는 9일 한기총에 회원 탈퇴서를 제출했다.

   
▲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합동·통합, 대한기독교감리회(기감) 등 한국교회 주요 7개 교단을 중심으로 결성된 ‘한국교회총연합회(가칭, 한교총)’가 9일 오후 서울 중구 정동제일교회에서 1부 출범감사예배와 2부 출범식을 가졌다. 이날 참석한 교단의 교단장들이 전원 등단해 선언문을 낭독했다. 선언문 낭독에는 기독교한국침례회(기침) 유관재 총회장이 대표로 나섰다. ⓒ천지일보(뉴스천지)

기자회견에 앞서 한교총은 출범을 알리는 감사예배를 가졌다. 한교총은 연합단체와 관련해 “교단에서 파송하는 대의원으로만 조직하므로 경쟁과 분열을 조장하는 요소를 제거하고, 최소화된 조직으로 기독교 변증 역량을 극대화하는 조직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선언문을 통해 밝혔다.

향후 방향으로는 ▲한국기독교총연합회 7·7정관을 기본 틀로 할 것 ▲각 교단의 신학적 정체성과 전통을 존중하면서 서로 협력해 나갈 것 ▲새 연합기관은 7대 교단(합동, 통합, 기감, 대신, 기하성, 기성, 기침)의 현직 총회장을 대표자로 운영해 나갈 것 ▲한기총과 한교연에 가입된 기관들은 동역할 새로운 방안을 마련할 것 등을 밝혔다.

한교총은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통합과 예장 합동, 예장 대신, 기독교대한감리회(기감), 기독교대한성결교회(기성),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기하성), 기독교한국침례회(기침) 등 7개 교단으로 시작해 기독교한국루터회, 대한예수교복음교회 등 총 15개 교단 교단장이 함께한다.

이날 기념예배 및 기자회견에는 기감 감독회장 전명구 감독, 기성 여성삼 총회장,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예장)통합 이성희 총회장 등 교단 총회장 및 증경총회장 등이 참석했다.

[관련기사]

차은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비주얼뉴스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천지일보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0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이상면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4층     발행일자: 2009년 9월 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금중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