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문화 > 문화재 | 포토
조선왕조실록 보관했던 ‘전주사고’
장수경 기자  |  jsk21@newscj.com
2017.01.09 18:47:27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경기도 전주시 소재 경기전 내부에 설치됐던 전주사고(全州史庫). 이곳은 실록을 안전하게 보관하기 위해 만들어진 건물이다.

조선시대 실록은 완성 후 화재나 파손 위협에 대비해 4대 사고에 분산시켜 보관했다. 그러나 1592년 임진왜란 때 전주사고본을 제외한 모든 실록이 불에 탔다.

이후 실록은 전주사고본을 바탕으로 다시 만들어졌으며 정족산, 태백산, 적상산, 오대산에 4대 사고를 지어 각각 1부씩 부관했다. 또한 실록은 일제강점기에 일본에 반출되는 등 큰 변화를 겪었다. 

[관련기사]

장수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비주얼뉴스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천지일보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0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이상면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4층     발행일자: 2009년 9월 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금중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