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작가 30여명의 58편 작품 번역돼 외국간다
한국 작가 30여명의 58편 작품 번역돼 외국간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빛의 제국’ ‘불가능한 동화’ 표지. 독일 아우프바우 출판사 홈페이지에 소개된 한강 소설 ‘채식주의자’ 표지(오른쪽). (출처: 아우프바우 출판사 홈페이지)

맨부커상 받은 한강 ‘채식주의자’ 체코·헝가리·터키로

[천지일보=이혜림 기자] 올해 한국 작가 30여명의 작품 58편이 외국에 소개된다.

한국문학번역원은 58편의 작품을 영어·일본어부터 아랍어·세르비아어까지 15가지로 번역해 각국에 소개할 계획이다.

맨부커상 수상에 힘입은 한강의 ‘채식주의자’가 체코어·헝가리어·터키어로 출간된다. 2014년작 장편소설 ‘소년이 온다’는 노르웨이어로 번역돼 노르웨이를 간다.

한유주 장편소설 ‘불가능한 동화’는 출판사 틸티드 악시스(Tilted Axis)와 미국 출판사 그레이울프(Graywlof)와 프랑스 드크레센조(Decrescenzo)에서 선보인다.

은희경 소설집 ‘행복한 사람은 시계를 보지 않는다’는 미국에서, 장편소설 ‘새의 선물’은 베트남에서 번역돼 출간된다. 공지영의 ‘봉순이 언니’는 프랑스어로, 황석영의 ‘낯익은 세상’은 영어로 각각 번역돼 독자들을 찾는다.

김영하의 장편소설 ‘너의 목소리가 들려’는 미국에, ‘빛의 제국’은 불가리아에, ‘살인자의 기억법’은 일본·베트남에 출판된다.

시집도 각국을 찾는다. ‘한국 여성 시 선집’은 호주로, 문정희 시선집 ‘지금 장미를 따라’는 장강명 소설 ‘한국이 싫어서’와 함께 중국으로 간다.

미국 펭귄출판사는 한국고전문학 시리즈인 ‘구운몽’을 번역한다. 일본 헤이본샤(平凡社) 동양문고도 한국고전·현대문학 시리즈 4권을 소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