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기총 교리에 대한 신천지 반박교리 II] (11) 마 24장 전쟁
[한기총 교리에 대한 신천지 반박교리 II] (11) 마 24장 전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넷에 공개된 신천지-한기총 교리비교 영상에 대한 교계 반응이 뜨겁다. 신학대학생들이 해당 영상을 시청한 것은 물론 ‘신천지 교리가 맞다’고 인정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한국교회에 충격을 줬다. 신천지-한기총 교리 전쟁도 더욱 가열되는 분위기다. 아울러 본지에도 ‘한기총 교리에 대한 신천지 반박교리’ 코너를 지속해달라는 독자의 요청이 이어졌다. 이에 본지는 신천지예수교회와 개신교 대표 연합기구인 한기총 소속 교단의 교리를 독자 스스로 판단해볼 수 있는 코너 ‘한기총 교리에 대한 신천지 반박교리 II’를 선보인다.
 

11. 마 24장의 전쟁

▶ 한기총의 증거

중동전쟁, 북한의 공갈 협박, 아프리카 전쟁, 제3차 세계 대전 등 육적 전쟁
- 감리교 강○○ 목사 마태복음 24장 강해 중 (출처: 유튜브)

전쟁이 일어난다고 하면 우리나라에서 일어날 가능성이 적을까 많을까. 지금 우리나라는 휴전 중이다. 남쪽은 놀라운 경제부흥과 교회 부흥이 일어났다. 군비경쟁을 하면서 엄청난 스트레스로 서로 팽팽한 상태로 지금까지 왔는데 전쟁이 안 일어났다. 지금 이 땅은 이 마지막의 재앙이 시작되고 지진 화산 등을 이야기하는데, 그 가운데 ‘민족이 일어나 민족을 친다’라고 하는 이 말씀에 가장 근접선상에 있는 지역이 바로 이 지역이다. 우리나라는 오래 전부터 기도하시는 많은 분들이 전쟁에 대한 환상을 봤다. 그래서 수십년전부터 삼각산, 여러 산에서 이 구국기도회를 해왔다.

- 침례교 조○○ 목사 마태복음 24장 설교 중 (출처: 유튜브)

자연환경의 재해, 전 세계에서 일어나고 있는 테러, 전쟁 난민 시대 이런 것들이 전부 마지막 때 재난의 시작이다. 최근 일본 인도네시아 남미에서 화산이 터지고 지진이 일어나고 있다. 일본에도 아소산이 분화해서 높이 2㎞까지 화산재가 퍼졌다. 인도네시아에서는 시나붕, 라웅, 페르나테, 가말라마 화산이 다 터졌다. 이게 환태평양 조산대 ‘불의 고리’ 지역에서 남미에서 일본에 이르기까지 일본, 인도네시아, 칠레 등 다 터지고 있는 것이다. 1970년 이후 가장 강력한 화산재다. 인도네시아 같은 경우는 3000m까지 치솟아서 발리 공항이 폐쇄됐다. 자연재해가 일어나는데 ‘두려워 말라 시작’이라고 했다. 잔인하신 하나님이다.

 

▶ 신천지의 증거

하나님의 성도와 이방 바벨론 귀신의 나라 교인과의 영적 전쟁(교리 전쟁)

마 24장은 신약의 예언으로 예수께서는 나라와 나라, 민족과 민족 간의 전쟁을 주 재림 때 재난의 시작이라고 하셨다(7, 8절). 마 24장의 전쟁이 ‘세계 곳곳에서 빈번하게 발생하는 육적인 전쟁’이라면 이 말씀이 기록된 이후 2천 년 동안 지구촌은 그러한 전쟁의 연속이었는데, 과연 언제가 마 24장에서 말한 전쟁이 일어나는 때였을까. 엡 6:10에 ‘우리의 싸움은 혈과 육에 대한 것이 아니라 악한 영들에 대한 싸움 곧 영적 전쟁이라’고 했다.

마 24장은 예수님께서 예루살렘 성전이 무너지는 때와 말세의 징조에 대하여 말씀하신 내용으로서, 그 사건의 현장은 ‘성전’이다. 성전에서 일어나는 전쟁이니 이 전쟁은 ‘종교 전쟁’이 아니겠는가? 따라서 종교적 교리 전쟁을 하는 나라도 육적인 세상 나라가 아니라, 예루살렘과 같은 ‘하나님의 나라’와 바벨론(계 18:2)과 같은 ‘귀신의 나라’의 두 나라이다. 전쟁이 있게 된 것은 하나님께서 계셔야 할 성전에 사단의 군대가 들어와 하나님을 대적하기 때문이다(살후 2:4, 계 12, 13장).

계 12장에도 전쟁의 장소를 하늘 곧 장막(계 13:6)이라고 했다. 이 성전에서 하나님의 군대와 사단의 군대가 싸운 결과, 용이 쫓겨나고 하나님의 군대가 승리하게 된다. 이 때 하나님의 군대가 싸워 이긴 무기는 어린양의 피인 예수님의 말씀과 증거하는 말인 진리(계 12:11)라고 했으니, 말세의 전쟁은 영적 교리 전쟁이 되는 것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