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자기계발 하는 이유 1위는?
직장인, 자기계발 하는 이유 1위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직장인, 자기개발 이유는? (제공: 휴넷)

[천지일보=김민아 기자] 대한민국 직장인 중 93.1%는 새해 학습 계획이 있으며, 그 목적은 업무역량 강화가 가장 큰 것으로 조사됐다.

평생교육 대표기업 휴넷(대표 조영탁)이 직장인 685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전체의 93.1%가 올해 자기계발을 위한 학습계획이 있다고 답했다. 이는 전년 대비 1.9%포인트, 2015년 대비 2.4%포인트 상승한 수치로, 해마다 자기계발을 계획하는 직장인들이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휴넷은 2013년부터 새해 자기계발 계획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학습 목적은 ‘업무역량 강화’가 72.7%로 1위를 차지했으며 ‘교양 및 힐링’은 44.0%로 2위에 올랐다. ‘업무역량 강화’가 3년 연속 학습 목적 1위를 차지해 경기 침체 및 조기 퇴직 등 미래에 대한 불안감에 따라 개인 역량 강화에 대한 관심이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이외에 ‘창업’ 16.0%, ‘이직’ 13.8%, ‘승진’ 12.7% 등의 의견이 있었다. 전 연령층에서 ‘업무역량 강화’가 1위를 차지했지만, 20대와 30대는 ‘승진’, 40대 이상은 ‘교양 및 힐링’을 2위로 선택해 차이를 보였다.

자기계발을 위한 교육비 지출 계획은 53.8%가 ‘작년과 비슷한 수준으로 유지하겠다’고 답했으며, 41.4%는 ‘작년보다 지출을 늘리겠다’고 답했다. ‘지출을 줄이겠다’는 의견은 4.9%였다.

한 달에 지출하는 교육비 금액은 평균 12만원으로 집계됐는데, 전년 12만 2000원 보다 소폭 하락했다. 자세히 살펴보면 ‘5만~10만원 미만’이 46.2%로 가장 많았으며 ‘10만원~20만원’ 26.8%, ‘5만원 미만’ 13.0%, ‘30만원 이상’ 7.2%, ‘20만원~30만원 미만’ 6.7%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2017년에 이루고 싶은 소망은 ‘외국어 습득’이 18.4%로 1위에 올랐다. ‘연봉인상 및 승진’과 ‘자격증 취득’이 17.4%로 공동 2위를 차지했으며, 이어 ‘다이어트∙금연 등 건강관리’ 14.9%, ‘저축 등 재테크 성공’ 14.9% 순이었다. 이외에 ‘이직∙창업’ 9.8%, ‘내 집 마련’ 2.5%, ‘결혼∙출산’ 1.8%, ‘학업 진학’ 1.8% 등이 있었다. 연령별로는 20대와 30대, 40대가 ‘연봉인상 및 승진’을 가장 많이 꼽았고, 50대와 60대는 ‘외국어 습득’을 1위로 들었다.

▲ 직장인, 새해 소망은? (제공: 휴넷)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