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등대박물관, 자유학기제 연계 교육 프로그램 운영
국립등대박물관, 자유학기제 연계 교육 프로그램 운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립등대박물관, 자유학기제 연계 교육프로그램 운영 자료사진. (제공: 국립등대박물관)

[천지일보=최유라 기자] 국립등대박물관(관장 장재동)이 교육부로부터 ‘교육기부 진로체험기관’으로 인증받았다고 4일 밝혔다.

그동안 다양한 교육프로그램을 펼쳐온 국립등대박물관은 최근 자유학기제 시행에 발맞춰 직업 연계 체험 프로그램 ‘나도 큐레이터’를 시행하고 있다.

‘나도 큐레이터’는 박물관의 다양한 문화자원을 활용한 맞춤형 진로탐색 프로그램으로, 박물관과 관련된 직업군 소개와 체험을 통해 자기 주도적인 진로설계 모색이 가능하다.

해당 프로그램은 박물관을 관람하면서 유물에 대한 이해를 높여주며, 자체 개발한 교구재를 활용해 학생들이 직접 전시를 기획하고 기획전을 개최해 볼 수 있다. 특별히 학생들이 기획전을 개최함으로써 발표와 토의가 이어지도록 마련, 큐레이터라는 직업을 경험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이 밖에 국립등대박물관은 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운영하는 자유학기제 연계 직업 진로 교육프로그램 외에도 어린이부터 성인까지 다양한 연령대의 관람객이 참여 가능한 교육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어 내실 있는 국립박물관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는 평이다.

교육프로그램 담당자인 심지원 학예사는 “더 많은 교육프로그램을 개발해 다시 찾고 싶은 박물관이 되도록 하여 등대해양문화가 국민에게 널리 알려졌으면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