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人을만나다] 차태현 ‘변신’보다 ‘변화’ 택했다
[영화人을만나다] 차태현 ‘변신’보다 ‘변화’ 택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차태현. (제공: NEW)

영화 ‘사랑하기 때문에’서
몸 갈아타는 ‘이형’으로 분해

차태현표 코미디로 웃음 선사
“유재하 음악의 힘 믿어 선택

1년에 1작품은 해야지 생각
잘하는 걸 고르는 것도 기준”

[천지일보=이혜림 기자] 영화 ‘엽기적인 그녀1’ 이후 ‘과속 스캔들’ ‘헬로우 고스트’ ‘사람과 함께 사라지다’ 등 관객들을 울리고 웃긴 차태현이 이번엔 영화 ‘사랑하기 때문에(감독 주지홍)’로 돌아왔다.

‘차태현표 코미디’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코미디 장르에서 단연 독보적인 존재감을 발휘해온 차태현은 이번 영화에서 갑작스러운 사고로 기억 상실된 채 남의 몸을 갈아타는 뜻밖의 능력을 갖추게 된 작곡가 ‘이형’ 역을 맡았다. 다른 사람의 몸으로 들어가게 되면서 차태현은 여고생의 교복부터 모태 솔로 노총각 선생님, 열혈 형사, 치매 할머니까지 개성 넘치는 캐릭터들을 소화했다. 그리고 이들의 진정한 사랑을 찾아주는 ‘사랑의 큐피드’의 역할을 해낸다.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차태현을 만나 영화 ‘사랑하기 때문에’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하고 있어 밝고 긍정적인 이미지만을 풍길 것으로 예상했던 차태현은 진중하고 겸손한 모습으로 인터뷰에 임했다.

“시나리오가 너무 재밌었어요. 영화 속에 등장하는 인물들이 전 세대를 아우르며 많은 관객에게 감동과 웃음을 줄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죠. 유재하의 음악을 활용한다는 것도 이 작품을 선택할 때 큰 영향을 끼쳤죠. 그의 음악이 주는 힘을 믿기 때문에 영화에 어떻게 표현될까 하는 기대감이 컸어요.”

▲ 차태현. (제공: NEW)

영화 ‘사랑하기 때문에’는 차태현에 의한, 차태현을 위한, 차태현이기에 가능한 코미디 영화다. 그만큼 차태현을 전면에 내세우고 유재하의 노래를 중심으로 이야기가 흘러간다. 하지만 유재하의 노래는 ‘사랑하기 때문에’ ‘지난날’ 등 두곡만 나와 아쉬움이 남는다.

차태현은 “유재하의 노래가 생각했던 것보다 많이 나오지 못해서 아쉬웠다. 한, 두곡 더 들어갔다면 (영화가) 다른 느낌이었을 것 같은데 보시는 분의 취향이 다르니까 각자 재밌게 보시면 된다”며 “곡 사용에 대해 유재하씨 쪽에 허락을 받지 못했다. 곡 사용이 가능하다는 전제하에 영화가 기획됐고, 애를 엄청 썼지만 아쉽다. 상업적으로 쓰길 원하지 않으실 수 있기에 당연히 존중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차태현이 주인공이지만 분량은 그다지 많지 않다. 아쉬울 수도 있지만 차태현은 “‘헬로우 고스트’ 작품 구성 자체가 완전히 반대임에도 비슷하다는 느낌이 들 수밖에 없었다. 그런 것을 깨기 위해 제가 조금 덜 나와야겠다고 생각했다”며 “영화를 처음 봤을 때는 ‘아 좀 더 나와도 될 뻔했나’ ‘너무 안 나왔나’ 싶었다. 근데 다행히 보신 분들이 그런 느낌을 안 든다고 하신 것을 보면 의도한 대로 잘 맞아 떨어진 것 같다”고 말했다.

▲ 차태현. (제공: NEW)

‘차태현표’라는 이름이 붙다 보니 뻔하지 않겠냐는 우려도 있다. 이와 관련해 차태현은 “그런 말 많이 듣는다. 부담을 갖기보다는 일단 저한테 들어오는 장르가 압도적으로 코미디, 휴먼, 드라마 물이 많다. 선택의 폭이 넓지 않다”며 “스릴러나 다른 장르도 들어왔었는데 그렇게 끌리지 않았었다. 다른 분위기의 역할 분명히 하고 싶지만 마음에 들지 않는데 이미지를 바꾸기 위해서 선택하는 건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회상했다.

“작품을 선정할 때 그렇게 남다르진 않은 것 같아요. 저는 100% 마음에 들 때까지 작품을 기다리기만 하는 스타일은 아니에요. 예전부터 일을 안 할 수 없으니까 ‘1년에 1편씩은 해야지’라는 생각은 하고 있었어요. 내 마음에 드는 게 옳지만은 않다는 생각이 드니까 의도하지 않아도 관계들 때문에 하는 경우도 더러 있었지만 나쁘다고 생각하지 않아요. 어찌됐건 서로에게 도움을 주니까요.”

그는 항상 비슷한 장르에 출연하는 것과 연기 변신에 관해 진지하게 생각하고 있었다. 관객들이나 시청자들이 느끼는 부분에 대해서도 항상 고민한다. 이에 따라 그는 ‘변신’보다 ‘변화’를 선택했다.

▲ 차태현. (제공: NEW)

차태현은 “보는 분들이 제 연기에 대해 지겨워하실까 봐 다양한 방법을 찾는다. 중간, 중간에 드라마나 예능으로 외출하기도 한다”며 “저 나름대로 제 자신을 분석하면서 일을 한다. 보는 분들이 그렇게 느껴지지 않을 수도 있지만(웃음). 다음 영화 ‘신과 함께’는 의도한 건 아니지만 새로운 시도”라고 밝혔다.

“제가 잘할 수 있는 걸 고르는 것도 기준 중 하나이긴 해요. 내가 봤는데 ‘정말 못 하겠다’라고 생각하면 못하게 되더라고요. 어울리지도 않는데 베드신 나오고 이런 거 못 하겠어요. 욕 심하게 하고 이런 거 할 수는 있고, 새롭긴 하겠는데(웃음). 과격한 영화 보는 건 되게 좋아해요. 보는 장르랑 하는 장르랑 다른가 봐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오뚜기 2017-01-04 14:03:35
ㅎ 늙지 않는 배우 차태현~~~~

  • ㈜천지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00902
  • 등록일자 : 2009년 7월 1일
  • 제호 : 천지일보
  • 발행·편집인 : 이상면
  • 발행소 :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89길 31 코레일유통 빌딩 3~5층
  • 발행일자 : 2009년 9월 1일
  • 전화번호 : 1644-75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금중
  • 사업자등록번호 : 106-86-65571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3-서울용산-00392
  • 대표자 : 이상면
  • 「열린보도원칙」 천지일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강은영 02-1644-7533 newscj@newscj.com
  • Copyright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j@newscj.com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