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오피니언 > 투고·기고
[천지 시] 백령도 아리랑 - 정미애(지원)
뉴스천지  |  newscj@newscj.com
2017.01.03 17:50:13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백령도 아리랑

정미애(지원)

   
 

몰래 사랑한 아가씨
외딴섬에 보내 버렸네

아가씨 보고파 상사로 자리눕자
하얀학이 물어다 준 흰종이
꿈깨어 보니 흰종이에 주소가 있네

백학이 알려준 따사로운 고마움에
백학도라 불렀더니
세월 흘러 흘러 백령도라 불리네

아! 백학아!!
내 부르짖음 내 흐느낌
내 목소리 들리느냐?
한국전쟁으로 헤어진 내 혈육
어느곳에 머물고 있는지
너는 알지 않느냐?
내게도 좀 알려 주려므나

까나리, 멸치, 홍어, 가자미, 전복, 굴, 홍합, 미역
해물밥상 차려놓고
60갑자 한바퀴를 돌려놓고도
또 다시 돌리는 이 세월들
보고픈 내 혈육 내님들아
내 들숨 날숨 끊기기 전에
장산곶마루에서
부둥켜 가슴터지게
꼬옥 안아 보고 싶구나
아! 백학아!!

아리랑 아리랑 아라리오
아리랑 아리랑 내님들아
아리랑 아리랑 아라리오
아리랑 아리랑 내 혈육아

-약력-

대한제국120주년 준비위원장
명성태황후 추모예술제 조직위원장
예술의전당 후원회 목련회원
코스모스문학 시부문 신인상 수상
시공사 ‘정미애의 복을 부르는 생활법’
랜덤하우스중앙 ‘노블리스 세일즈’

[관련기사]

뉴스천지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비주얼뉴스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천지일보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0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이상면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4층     발행일자: 2009년 9월 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금중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