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첫날부터 이스탄불 클럽에 총격테러… 사망자 35명 이상
새해 첫날부터 이스탄불 클럽에 총격테러… 사망자 35명 이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일(현지시간) 새벽 터키 수도 이스탄불의 한 나이트클럽에서 총격 테러가 발생한 가운데 구급차가 클럽 주변에서 대기한 모습. (출처: CNN 홈페이지 캡처)

[천지일보=이솜 기자] 1일(현지시간) 새벽 터키 수도 이스탄불의 한 나이트클럽에서 발생한 총격사건에서 최소 35명이 목숨을 잃고 수십명이 부상한 것으로 나타났다.

AP, AFP,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바십 샤힌 이스탄불 주지사는 이날 레이나 클럽에서 무장 괴한들이 총격을 가해 최소 35명이 사망하고 40여명이 부상을 당했다고 밝혔다.

레이나 클럽에는 신년축하를 위해 600~700명의 시민들이 모여있는 상황이었다. 괴한들은 산타클로스 복장을 한 채 무차별 난사했으며 아랍어로 고성을 질렀던 것으로 알려졌다.

CNN튀르크와 BBC는 이들 괴한 중 한 명이 아직 클럽 안에 남아있으며 터키 경찰특공대가 그를 진압하기 위해 작전을 진행 중이라고 보도했다.

샤힌 주지사는 이번 공격에 대해 ‘테러’라고 판단했다. 정확한 범행 이유나 피해 상황은 알려지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