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협, 도시·어촌 행복나눔 앞장 ‘도시어촌교류상’ 선정
수협, 도시·어촌 행복나눔 앞장 ‘도시어촌교류상’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케미칼㈜여수’ 지속적인 교류활동
대통령상 총 19곳 수상의 영광 안아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올해 도시와 어촌 교류 활성화에 앞장선 ‘도시어촌 교류상’ 수상자의 주인공이 결정됐다.

수협중앙회(회장 김임권)는 범국민적 어촌사랑 분위기 확산 및 도시와 어촌 간 교류활성화를 위해 매년 헌신적으로 봉사하는 기업·단체 등 일꾼들을 발굴해 포상하고 있다.

대통령상은 ‘한화케미칼㈜여수’가 수상했고, 문전호 고온리어촌계장이 국무총리상을 차지했다.

한화케미칼㈜여수는 2004년 초도어촌계와의 자매결연을 시작으로 10개 어촌계와 교류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노력을 인정받았다.

또한 자발적인 기금을 조성해 ▲주거환경개선사업 ▲사랑의 집수리 ▲전기시설보수 ▲의료서비스 ▲다문화 요리교실 ▲어린이 에너지 교실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쳤다.

국무총리표창을 받은 경기남부수협의 고온리어촌계는 마을 주민이 필요로 하는 다양한 재능기부 결연체를 선도적으로 발굴해 지역주민의 삶의 질 향상은 물론 매향항 환경개선을 통해 지역관광 이미지 제고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기업(단체), 어촌계부문 해양수산부 표창은 한국예탁결제원, 안진회계법인, 인천도시공사, 옹진수협 종현어촌계가 선정됐고, 속초시수협 장사어촌계는 수협중앙회장상을 수상했다.

개인부분에는 오충호(여수지역사회연구소)씨 등 4명이 해양수산부 장관표창을, 라남근(고창군청)씨 등 8명이 수협중앙회장 표창을 수상했다.

수협이 지난 2005년부터 실시하고 있는 어촌사랑 자매결연운동은 도시-어촌의 지속적인 교류를 통해 도시와 어촌 간 균형 있는 발전을 목표로 하고 있다.

수협은 해양수산가족 100사100촌 자매결연식을 시작으로 ▲1사1촌 및 1교1촌 자매결연 ▲도시어린이 어촌체험캠프 ▲어촌사랑 글·그림 공모전 ▲어촌사랑 재능기부 ▲소그룹 어촌체험 ▲대학생 어촌사랑 서포터즈 등 도시 어촌 교류 활성화 사업에 앞장서 왔다.

수협 관계자는 “지속적인 도시와 어촌간 교류 촉진을 통해 어촌에는 어업활동 외 소득창출과 활력을 불어넣고, 도시민의 웰빙, 힐링 욕구와 주5일제 정착에 따른 주말활동 니즈에 부응할 수 있도록 새로운 프로그램을 개발하겠다”며 “도시와 어촌의 상생을 위해 가교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