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속 종교문화] ‘동지팥죽’ 악귀 쫓고 가족의 건강 기원
[생활 속 종교문화] ‘동지팥죽’ 악귀 쫓고 가족의 건강 기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일 년 중 밤이 가장 길고 낮이 가장 짧은 날이 동지(冬至)다. 동지를 기점으로 점차 낮의 길이가 길어지기 때문에 우리나라에서는 풍속적으로나 종교적으로 의미 있는 날로 여겼다.

동짓날에는 민간에서는 작은설이라 하며, ‘붉은 팥죽’을 지어 먹었다. 옛날부터 이날 팥죽을 쑤어 조상에게 제사를 지내고 대문이나 벽에 뿌려 귀신을 쫓아 새해의 무사안일을 빌던 풍습이 있어왔다. 동지팥죽은 새알심을 넣어 끓이는데 가족의 나이 수대로 넣어 끓이는 풍습도 있다. 그래서 팥죽을 먹어야 한 살 더 먹는다는 말이 전해 오고 있다.

‘형초세시기’에 의하면 “공공씨라는 사람이 재주 없는 아들을 두었는데 동짓날에 그 아들이 죽어 역귀가 되었다. 그 아들이 생전에 팥을 몹시 두려워했으므로 동짓날에 팥죽을 쑤어 역질 귀신을 쫓는 것이다”는 기록도 있다. 동지는 해가 가장 짧은 날이기에, 음이 극에 달한 날이어서 음성인 귀신이 성하는 날이다. 이를 물리치기 위해 상대적인 양의 기운을 요구하게 된다. 그래서 양을 상징하는 붉은 팥죽이 음의 기운을 물리친다고 생각했던 것이다.

붉은색이 악귀를 쫓는 주술적인 의미가 담겨 있다고 믿은 조상들은 동짓날, 팥죽을 쑤어 먹게 된 것이다. 설날의 음식이 떡국이라면, 팥죽은 동지의 대표적인 음식이다. 조상들이 동짓날 팥죽을 먹는 풍습에는 악귀를 쫓고 일 년 동안 가족의 만수무강을 기원하는 의미가 담겨 있는 것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