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국가를 위해 한 몸 불사를 것”… 대권 의지 강력 표명
반기문 “국가를 위해 한 몸 불사를 것”… 대권 의지 강력 표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출처: 연합뉴스)

한국 상황에 “가슴 아프게 생각”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내년 1월 중순 귀국 후 국민적 지지를 확인하면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이달 말로 제8대 유엔 사무총장을 퇴임하는 반 총장은 20일 (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한국 특파원과의 기자회견을 열고 “10년간 유엔 사무총장을 역임하고 그 과정에서 배우고 보고 느낀 게 대한민국 발전에 도움이 된다면 내 이 한 몸을 불사르고 노력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반 총장은 “앞으로 어떤 방법으로 무엇에 기여할지에 대해 깊이 고뇌하면서 생각하고 있다”며 대선 출마 여부에 확답하지 않았으나 이날 발언은 대권의지를 강력히 표명한 것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그는 자신의 대선 출마 문제에 대해 “모든 것은 국민의 뜻이 가장 중요하다. 국민 여러분의 진솔한 의견을 들어보고 결정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새누리당 입장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정치라는 것이 혼자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어떤 수단과 비전이 있어야 한다. 그러나 제가 깊이 생각을 안 해봤다”고 말을 아꼈다.

박근혜 대통령 탄핵 상황에 대해서는 “참으로 가슴 아프게 생각한다. 촛불로 나타난 민심은 국민의 좌절과 분노를 나타내는 것”이라며 “국민 여러분이 아주 성숙한 시민의식을 보여준 것에 대해 국제사회도 상당히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일이 한국에서 일어나는 것에 대해 뭐라고 할 말이 없다. 이런 심정은 국민 여러분도 마찬가지일 것”이라며 “정치 지도자들이 자기를 버려야 한다”고 지적했다.

반 총장은 “지난 10년간 유엔 사무총장을 하며 1년에 300~400명의 정상을 만나면서 성공한 지도자와 실패한 지도자에 대해 많은 것을 느꼈다”며 “진정한 리더십의 요체는 국민들의 염원과 고충을 진솔하게 경청하고 정파적 이념적 계층적 이해관계를 내려놓고 모든 이해 당사자들과 포용적으로 대화하는 포용적 리더십”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금수강산 2016-12-21 23:43:28
와~~~~ 나는 반기문이다...

하마 2016-12-21 23:23:47
많은 지도자 와의 만남이 있었다고 지도자로서의 자격된다는 것은 아니지 않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