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새누리당, 계파갈등이 빚은 ‘총선교훈’ 잊었는가
[사설] 새누리당, 계파갈등이 빚은 ‘총선교훈’ 잊었는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심점이 사라진 새누리당은 친박-비박 간 당내 갈등이 심화되고 있다. 의원총회에서 친박계인 정우택 원내대표가 선출됐지만 비상대책위원장 인선을 두고 쌍방이 첨예하게 대립중이다. 비박계에서 비대위원장을 추천하도록 공언했던 정 원내대표는 친박계가 동의하지 않는 비대위원장은 안 된다며 선을 그었다. 비박계는 ‘전권(全權) 비대위원장’을 요구하면서, 19일 유승민 의원을 비대위원장으로 추대하지 않으면 분당도 불사하겠다고 배수진을 쳤다. 하지만 친박계에서는 유 의원을 ‘당내 분란의 씨앗’으로 지목하고 수용할 수 없다고 맞서고 있는 상황이다.

당 대표 권한대행을 맡고 있는 신임 정우택 원내대표는 취임 초부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자칫하면 비박계 의원들의 집단 탈당 사태로 이어질 수 있는 상황에서 당 내분을 잘 조정해나가야 하고, 또 여당 원내대표로서 야권 3당과의 원내 운영도 원만히 이끌어야 할 입장이다. 그러함에도 비박계와의 의견 조정은 쉽지 않을 뿐더러 야당에서도 따돌림을 받고 있다. 지난 19일부터 연이틀 정 원내대표는 취임 인사차 야 3당 원내지도부를 찾아갔지만 문전박대 당했던바, 야권은 새누리당 원내대표 선출 시부터 친박계 대표를 인정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새누리당 당헌에 따라 공식기구에서 원내대표로 선출됐으니 어느 정도 냉각기가 지나면 야당과 협상 테이블에 나설 수 있다고 하겠지만 정작 문제는 새누리당 내부 상황이다. 당초 새누리당은 이정현 대표 등 지도부가 사퇴키로 한 21일 전국위원회를 개최해 비대위원장을 선출할 계획이었지만 무산된 상태다. 친박-비박계가 원만하게 합의되지 않는다면 새누리당 비대위 구성은 더 지체될 수 있고 그에 따라 분당 등 앞으로의 험로가 예상된다.

정당은 국민지지를 통해 정권을 담당하는 정치적결사체이다. ‘한지붕 두가족’ 정당 처지이거나 계파 간 장기간 갈등을 보이는 정치집단에 대해선 국민들은 좋은 점수를 주지 않는다. 정당지지율에서 2위로 밀려난 마당에 진정한 당의 개혁과 쇄신만이 국민들로부터 잃은 신뢰를 회복할 수 있을 터, 새누리당은 정당의 사명이기도 한 국민이익과 국가발전을 위해 전력투구 해야지, 비대위원장을 놓고 계파이익과 개인의 영달을 위한 권력 싸움을 한다면 이것은 공멸하는 길이다. 새누리당은 지난 총선 과정에서 계파 갈등이 빚은 참담한 결과를 벌써 잊었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