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중근 부영 회장, 대구 서문시장 피해 복구 성금 3억원 전달
이중근 부영 회장, 대구 서문시장 피해 복구 성금 3억원 전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이 14일 대구 서문시장 화재 피해 복구 성금 3억원을 (사)전국재해구호협회에 전달했다.

부영그룹에 따르면 이중근 회장은 이날 대구 서문시장 화재로 삶의 터전을 잃고 어려움에 처해있는 상인들의 피해가 신속히 복구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이어 “갑작스런 화재로 고통을 겪고 있는 상인들이 하루 빨리 삶의 터전을 회복하여 안정을 되찾기 기원하고, 조속한 화재 피해 복구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국내는 물론 동남아 14개국 및 아프리카 까지도 그 범위를 확대하여 교육자원과 문화교류 등 사회공헌 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역사서 편찬·보급으로 올바른 역사를 알리는 일에도 앞장서고 있다.

최근에는 그룹 내에 보육지원팀을 신설하여 “임대료 없는 어린이집”을 선보이는 등 보육 지원 사업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