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오피니언 > 투고·기고
[현대시선작] 회전목마 - 이광재
뉴스천지  |  newscj@newscj.com
2016.12.13 20:27:56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회전목마

이광재

 

   
 

사는 것이 그렇다
어제도 혼자 밤을 지샜을 뒷산을 보다
부끄럽고 궁색한 처지
어디 말 한마디 기댈 곳 없어
문득 서럽게 눈물이 난다
수척한 얼굴이 거울을 들여다본다
강가에 늘어선 외로운 마음들
안부처럼 떠나지 못하는 작은 포구에
살아온 깊이만큼 층층이 비어있는 소리
새벽별 보며 몸 섞고 싶었던
그 푸르던 날은 가고
흐르다 남은 바람에
추적추적 서리가 내린다
미처 깨닫지 못하고 흘러 보낸 시간들이
강기슭에 닿아 반짝이고
비로소 주목받는 떨어지는 것들
더 단단한 뿌리로 선다면
이번 생은 회한으로 묻고
흐르는 강물에 조용히 눕고 싶다
함께 거닐고 머물렀던 시간들
조금씩 덜어내며 강물로 보내고

한 생애가 피었다 진다
초저녁 아프게 물결이 일고
외롭고 슬픈 달이 뜬다.

[관련기사]

뉴스천지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천지일보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0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이상면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4층     발행일자: 2009년 9월 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금중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