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개발노하우 개도국에 ‘전수’
정부, 개발노하우 개도국에 ‘전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퇴직전문가 2회 걸쳐 100명 모집

(서울=연합뉴스) 한국이 개발도상국들을 대상으로 경제개발 노하우 전수에 나선다.

외교통상부와 지식경제부는 21일 우리나라의 경제발전 노하우를 개도국에 전수할 퇴직전문가 100명을 두차례에 걸쳐 공개 모집한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저소득국 무상원조 사업인 '중장기 자문단 파견사업(World Friends Advisors)'의 일환으로 연간 50명 정도를 파견할 방침이며 22일 1차 모집 공고시 14개국 7개 분야에서 39명을 모집할 계획이다.

지경부는 퇴직전문가 파견사업(Gray Experts Project)에 따라 50명 정도를 파견키로 하고 1차 공고시 10개국 18개 분야에서 22명을 모집할 예정이다.

퇴직전문가는 해외봉사 의욕을 갖고 있으면서 해당분야에 전문성을 갖춘 퇴직(예정)자로서 파견 대상국에서 요구하는 자격을 갖춘 자를 대상으로 하고 있다.

파견 대상자는 민관 전문가로 구성된 선정위원회의 서류ㆍ면접평가를 거쳐 선정되며 현지문화 적응을 위한 1∼4주간의 교육을 거친 뒤 이르면 5월부터 현지 공공기관에 파견된다.

파견기간은 외교부가 주관하는 중장기 자문단 파견사업의 경우 6개월∼1년이며 지경부가 추진하는 퇴직전문가 파견사업은 1년이 원칙이나 2년까지 연장이 가능하다.

체재비와 항공료, 활동비, 의료비, 보험료 등 1인당 연간 8천원만이 지원되며 사무공간은 개도국 현지 공공기관이 제공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