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졸 여성 실업자, 19만 6천 명… 사상 최대
대졸 여성 실업자, 19만 6천 명… 사상 최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천지=김지윤 기자] 경제위기 한파로 지난달 대졸 여성 실업자 수가 20만 명에 다다르면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19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2월 전체 여성 실업자는 45만 9000명으로 이 가운데 대졸 여성 실업자는 약 40%, 19만 6000명으로 집계됐다. 대졸 여성 실업자는 지난해보다 57% 가량 늘어난 셈이다. 이는 경제위기로 고학력 여성 일자리가 크게 위축된 데 따른 것이다.

지난달 대졸 여성 실업자는 전월(15만 2000명)보다 4만 4000명 증가해 올해 대학을 졸업한 사회 초년생 중 많은 인원이 직장을 얻지 못한 것으로 풀이된다.

어학연수 등을 마친 대졸 여성(25~29세) 실업자는 지난 2월 8만 8000명으로 1999년 통계 작성 이후 가장 많았다. 1월 7만 9000명보다도 9000명 증가했다.

전문대 졸업 여성 실업률은 6.6%, 대졸 여성은 5.0%로 각각 전월보다 0.9%p와 2.3%p 증가했다.

통계청 측은 “청년층의 경우 2월에 대학을 졸업하면서 대거 구직활동에 나서 실업자가 많이 생기는데 여성들에게 타격이 컸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내달부터 여성 비중이 높은 인문계열 출신 대졸 미취업자를 대상으로 맞춤형 유급 직업훈련을 실시할 계획이다.

정부는 3월까지 훈련희망자와 훈련희망직종을 조사한 뒤 개인별 데이터베이스(DB)를 구축해 훈련 과정을 제공한다. 교육 후에는 우수 중소기업 등에 취업 알선을 할 방침이다.

이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대졸 실업자에게는 훈련비용 전액과 11만 원 정도의 교통비와 식비가 제공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