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오 “朴 4월 퇴진 선언해도 탄핵해야”
이재오 “朴 4월 퇴진 선언해도 탄핵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늘푸른한국당 이재오 공동창단준비위원장. ⓒ천지일보(뉴스천지)DB

“비박, 국민을 속이지 말라”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늘푸른한국당 이재오 공동창당준비위원장이 2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 대오에서 한발 물러난 새누리당 비박(비박근혜)계 의원들에게 “박 대통령이 4월 퇴진을 선언해도 탄핵은 표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이 위원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보다 못해 새누리당 비박계라고 자처하는 국회의원들께 한 말씀 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탄핵은 헌법과 법률을 위반한 대통령을 벌하는 것”이라면서 “탄핵과 퇴진을 엿 바꿔먹는 것이 아니다”고 비판했다.

이 위원장은 “퇴진은 대통령이 더 이상 그 자리에 있으면 안 되니까 물러나라고 하는 국민의 요구”라며 비박계의 태도를 지적했다.

그러면서 “비박을 하고, 안 하고는 당신들의 선택이지만 국민을 속이지는 말라”고 일침을 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