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행동, 새누리당 규탄·박근혜 퇴진 촉구
충남행동, 새누리당 규탄·박근혜 퇴진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근혜정권퇴진 천안지역 비상 국민행동이 2일 박찬우 국회의원 사무실 앞에서 새누리당을 규탄하고 박근혜의 즉각 퇴진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 천안=박주환 기자] 박근혜정권퇴진 충남지역비상국민행동(충남행동)이 2일 박찬우·홍문표·성일종·이명수·정진석 등 새누리당 국회의원 사무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새누리당을 규탄하고 박근혜의 즉각 퇴진을 촉구했다.

충남행동은 “박근혜의 3차 대국민 꼼수 담화 이후 정세가 요동치고 국민은 박 대통령의 즉각 퇴진을 요구하고 있다”며 “국회는 각 정파의 이해득실에 따라 국민적 요구를 왜면하고 있어 심각한 저항을 불러 올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치권은 각자의 이해를 떠나 시대의 요구에 충실해야 한다”며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의 공범이자 부역자인 새누리당은 박근혜에 충성할 것인지, 국민에게 충성할 것인지를 결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민심은 이미 촛불이 아니라 횃불이 되어 가고 있고 그 횃불은 여의도와 새누리당을 향하고 있음을 직시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 박근혜정권퇴진 서산지역비상국민행동이 2일 성일종 국회의원 사무실 앞에서 새누리당을 규탄하고 박근혜의 즉각 퇴진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제공: 박근혜퇴진 충남행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