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비상시국회의, 박찬우 의원 특검법 기권 규탄
천안비상시국회의, 박찬우 의원 특검법 기권 규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근혜정권퇴진 천안비상시국회의가 특별검사법에 기권한 박찬우 국회의원 사무실 앞에서 2일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 천안=박주환 기자] 박근혜정권퇴진 천안비상시국회의가 특별검사법에 기권한 박찬우 국회의원과 새누리당을 규탄했다.

천안비상시국회의는 2일 오후 충남 천안시 원성동 박찬우 의원 사무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찬우 의원은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하기 위한 특별검사법에 기권했다”면서 “박 의원은 국민의 민의를 대변하는 대표인지, 박근혜를 지키기 위한 의원인지 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새누리당 의원들은 지금까지 현 정권에 부역한 점을 국민 앞에 솔직히 고백하고 사죄의 첫걸음은 박근혜 퇴진에 동참하는 일”이라며 “이는 국민의 명령인 동시에 새누리당 의원에게 주어지는 마지막 기회”라고 강조했다.

또 “국민은 여야를 떠나 박 대통령 임기 단축 등 그 어떠한 권한도 준 적이 없다”며 “국회는 좌고우면(左顧右眄)을 하지 말고 중단 없이 탄핵을 진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새누리당은 자진 해산하고 국민 앞에 참회하라. 새누리당 의원은 국민 앞에 사죄하고 범죄자 박근혜 퇴진에 앞장서겠다고 약속하라”는 구호를 외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