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한미일 대북 독자 제재에 반대 입장 밝혀
中, 한미일 대북 독자 제재에 반대 입장 밝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중국 외교부 대변인 겅솽.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대북제재 결의안을 채택한데 이어 한국과 미국, 일본이 독자 제재에 나선 것에 대해 중국 정부가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2일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은 안보리 제재 틀 외에 한나라에 대해 독자 제재를 하는 것에 대해 일관되게 반대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겅솽 대변인은 “더욱이 독자 제재를 핑계로 중국 측의 정당한 합법 이익을 침해해서 안 된다”면서 “현재 한반도 정세가 복잡하고 민감하므로 각 당사국은 공동 노력하고 상호 자극과 긴장 대립 가속화를 피해야 하며 유관 당사국이 신중한 행동을 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관변 학자인 뤼차오(呂超) 랴오닝성 사회과학원 한반도연구센터 주임도 이날 관영 환구시보(環球時報)에 “일방적 대북제재는 합법적이지도, 합리적이지도 않다”면서 “이렇게 하면 북핵 문제를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유엔 대북 제재안의 취지를 위반하기도 한다”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장태오 2016-12-02 19:04:48
중국이 다로 플레이하겠다는 거군. 한국에게도 등을 보이는 추세이고 한국은 어찌해야 합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