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대-요즈마그룹 ‘Start-up Campus’ 설립 MOU 체결
동국대-요즈마그룹 ‘Start-up Campus’ 설립 MOU 체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제공: 동국대학교) ⓒ천지일보(뉴스천지)

대학 최초 스타트업 캠퍼스…글로벌 창업·기술사업화 지원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동국대학교(총장 한태식(보광))가 대학 최초로 ‘Start-up Campus’가 설립된다.

동국대는 지난 11월 28일 요즈마 그룹(회장 : 이갈 에를리히)과 ‘Start-up Campus 설립 MOU 체결식’을 갖고 상호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2일 밝혔다. 

요즈마 Start-up Campus는 요즈마그룹 고유의 창업철학을 토대로 한국 창업가의 글로벌 창업을 지원하는 플랫폼으로, 지난 3월 판교에서 첫 번째 요즈마 캠퍼스가 개소된 바 있다. 소프트웨어, 바이오, 정보기술, 인터넷 등 분야별 초기 기업에 특성화된 교육·훈련 과정을 제공하고, 글로벌 투자자 네트워크를 활용해 세계 유수의 리더들과 교류할 수 있는 기회를 지원하고 있다.

‘Start-up Campus’ 설립은 양 측의 자원을 적극 활용해 추진할 예정이다.

동국대 측은 Start-up Campus 설립을 위한 캠퍼스 내 공간 제공 및 이를 관리할 수 있는 운영 조직을 투입하고, 공동 창업 교과과정 개발에 협력할 방침이다. 요즈마 그룹은 글로벌 엑셀러레이터 프로그램과 세계 5대 기초과학 연구소인 와이즈만연구소(Weizmann Institute of Science)와의 연계를 통해 글로벌 기술사업화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한태식 총장은 “대학 최초로 Startup-up Campus가 설립되는 만큼 앞으로 동국대 Startup-up Campus가 대학의 글로벌 창업교육, 투자, 기술사업화에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게 될 것이며, 이를 위해 아낌없는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

요즈마 그룹의 이갈 에를리히(Yigal Erlich) 회장은 “성공적인 창업을 위해 양질의 인재를 육성하는 대학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동국대의 체계적인 창업교육 시스템에 요즈마의 글로벌 네트워크와 경험이 더해진다면 많은 성과가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또한 동국대의 창업교육 시스템과 창업보육 인프라를 둘러 본 후 “동국대의 열정적이고 진취적인 에너지를 느낄 수 있어 기쁘다”고 밝혔다.

요즈마 그룹은 벤처투자지원과 교육프로그램 등을 지원하는 세계적인 창업육성기관으로, 세계 5대 기초과학연구소 중 한 곳인 와이즈만연구소의 핵심 원천기술 100여개를 이전받아 국내 수요 기업 발굴, 자금 지원 및 연계, 컨설팅, 글로벌 네트워크 등을 다각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