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경제 > 방송·통신
SKT-메리츠화재, 보험에도 IoT 접목
박수란 기자  |  union@newscj.com
2016.12.02 14:34:04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2일 서울 영등포구 메리츠화재 여의도 사옥에서 SK텔레콤 김영주 엔터프라이즈 비즈 본부장(오른쪽)과 메리츠화재 박한용 기업영업총괄이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제공: SKT)

[천지일보=박수란 기자] SK텔레콤은 메리츠화재와 IoT(사물인터넷) 전용망인 로라 및 LTE-M을 활용, 새로운 보험 상품을 개발하기로 했다.

양사는 2일 협약식을 갖고 ▲IoT전용망을 접목한 보험 상품을 개발 ▲빅데이터 분석과 위치기반 서비스를 활용한 신규 상품 개발 및 마케팅 협력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협약에 따라 양사는 무상 보증수리 기간이 지난 자동차를 수리비를 보상하는 연장보증서비스에 IoT를 적용할 계획이다. 보증 기간이 지난 자동차는 신차에 비해 고장이 잦고 수리비용도 높아 합리적인 가격으로 책정될 경우 수요가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메리츠화재는 차량진단장치를 서비스 가입고객의 차량에 설치하고 SK텔레콤은 고객 동의 하에 IoT망을 통해 차량 운행정보 및 부품 상태, 진단 관련 정보를 수집하고 분석하는 서비스를 메리츠화재에 제공한다.

이를 통해 자동차의 부품이나 소모품의 교체 또는 정비 시점을 사용자에게 미리 알려주고 빅데이터 분석으로 차량의 고장을 사전에 예측, 통보하는 사전 정비 서비스가 가능하게 돼 출동횟수 축소 등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또 서비스 가입자는 차량의 정비 내역을 객관적으로 파악할 수 있어 정비서비스에 대한 품질 및 비용에 대한 신로도가 높아질 뿐 아니라 고객의 안전운전에도 기여할 수 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아울러 양사는 SK텔레콤의 위치기반 서비스를 유기적으로 연계해 단기 여행자 보험 등 특정 지역과 밀접한 보험 상품 개발 및 마케팅에서도 협력을 확대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로라 네트워크를 구성하는 모듈, 기지국, 서버 등을 모두 국산화해 지난 7월 전국망을 사용화했으며 SK텔레콤은 향후 IoT를 통해 축적된 데이터를 활용해 제3의 사업자와의 제휴 사업도 지속 모색할 방침이다.

SK텔레콤 김영주 엔터프라이즈 비즈 본부장은 “IoT, 빅데이터 등 SK텔레콤의 ICT 기술을 적극 활용해 카 라이프의 안전성, 편의성, 경제성 제고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IoT 기반의 커넥티드카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수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비주얼뉴스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천지일보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0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이상면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4층     발행일자: 2009년 9월 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금중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