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저성장 늪에 빠진 한국경제… 4분기째 0%대 성장
임태경 기자  |  haewool@newscj.com
2016.12.02 11:12:42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출처: 연합뉴스)

3분기 경제성장률 0.6%
국민총소득도 2분기째 마이너스

[천지일보=임태경 기자] 올해 3분기 우리나라 경제가 0.6% 성장에 머물렀다. 앞서 발표된 속보치보다 0.1%p 하락한 수치로 4분기 연속 0%대 성장에 그쳐 저성장 장기화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경기 불안으로 기업 투자가 줄어든 가운데 갤럭시노트7 단종, 자동차업계 파업 등 제조업 부진의 영향이 컸다. 정부의 재정지출과 부동산 활황에 따른 건설투자 증가로 간신히 마이너스 성장은 면한 모습이다.

국민총소득(GNI)도 0.4% 감소하며 2분기 연속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다. GNI가 2분기 연속 감소세를 나타낸 것은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처음이다.

한국은행이 2일 발표한 ‘실질 국내총생산(GDP) 잠정치’에 따르면 지난 3분기 국내총생산(GDP)은 377조 6445억원(계절조정계열 기준)으로 전 분기보다 0.6% 올랐다.

이는 지난 2분기 성장률보다 0.2%p, 3분기 성장률 속보치보다는 0.1%p 떨어진 수치로, 4분기째 0%대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GDP 성장률은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의 여파가 걷힌 지난해 3분기(1.2%) 1%대로 잠깐 올라섰으나 작년 4분기부터 다시 0%로 주저앉았다.

3분기 성장률 하락은 설비투자의 감소와 개별소비세 인하 종료로 민간소비 증가율이 낮아진 영향이 컸던 것으로 분석된다.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 단종과 자동차업계의 파업 등의 영향도 반영됐다.

민간소비 증가율은 2분기 1.0%에서 3분기 0.5%로 떨어졌다.

그나마 정부의 추가경정예산 등 재정집행으로 정부소비 증가율은 전 분기(0.1%) 대비 1.4% 올랐다.

건설투자는 3.5% 증가했지만 속보치(3.9%)보다 낮아졌다. 반면 설비투자는 운송장비가 줄었으나 기계류 투자가 늘어 0.2%로 속보치 0.1%보다 증가했다.

수출은 반도체와 화학제품 등이 늘어 0.6% 증가했고, 수입은 기계류, 거주자 국외 소비 등이 늘어 2.8% 증가했다.

업종별로는 농림어업이 폭염, 가뭄 등 기후여건 악화로 작황 부진과 수산어획량이 줄면서 전기대비 1.6% 감소했다.

제조업도 0.9% 감소하며 마이너스로 전환했다.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 단종과 자동차업계의 파업으로 운송장비와 전기 및 전자기기 업종의 부진이 크게 영향을 미쳤다.

건설업은 전기 대비 3.7%로 성장했고, 서비스업은 보건 및 사회복지서비스업, 정보통신업 등이 늘어 0.9% 성장했다.

3분기 실질 국민총소득(GNI)은 교역조건이 악화되면서 0.4% 감소했다. GNI는 2분기에도 0.4% 감소해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처음으로 2분기 연속 감소했다.

GDP 디플레이터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2% 상승했다.

3분기 총저축률은 34.8%로 국민총처분가능소득(-0.1%)이 줄었으나 최종소비지출(1.0%)이 늘어 전기 대비 0.7%p 하락했다.

국내 총투자율은 2분기(28.7%)보다 1.2%p 오른 29.9%를 기록했다.

임태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비주얼뉴스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천지일보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0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이상면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4층     발행일자: 2009년 9월 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금중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