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지난해 이어 또다시 대규모 조직개편 단행
대우조선해양, 지난해 이어 또다시 대규모 조직개편 단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 부서 감축… 책임경영강화 위해 사업부제 실시
혼류생산 차단, 생산성 향상에 기대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대우조선해양이 경영효율화를 위해 지난해 30%의 부서를 줄인 데 이어 또다시 22%를 감축하는 대규모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대우조선은 1일 기존 1소장, 7본부·1원, 41담당, 204부였던 조직을 1총괄, 4본부·1원, 34담당, 159부로 축소하는 조직개편안을 발표했다.

이번 대우조선 조직개편의 핵심은 사업부제의 실시다. 기존 생산, 설계, 사업, 재무 등 기능중심의 조직에서 선박, 해양, 특수선 등 사업본부중심으로 조직이 개편된다.

이외 관리조직은 재무, 회계 등을 담당하는 재경본부와 인사, 총무, 조달 등 지원 조직들을 총괄하는 조선소운영총괄이 맡게 된다.

대우조선은 이번 조직개편을 통해 사업부 내 신속한 의사결정과 책임경영이 강화되고 선박과 해양제품이 뒤섞여 생산되는 혼류생산이 차단돼 생산성도 향상될 것으로 기대감을 내비쳤다.

또 조직을 선제적으로 슬림화해 수주물량과 매출 감소를 사전에 대비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특히 전체 보임자의 약 50%가 보임에서 물러나거나 신규 선임돼 조직이 한층 젊어지는 등 세대교체에 박차를 가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이번 조직개편을 통해 사업본부에 명확한 책임과 권한을 위임함으로써 이에 따른 평가도 명확해질 것”이라며 “책임경영 강화를 통해 회사의 경영정상화도 한층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대우조선은 이번 조직개편과 함께 자회사인 디섹 및 웰리브의 매각과 지원조직의 분사도 순차적으로 진행해 자구계획 이행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