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창원, 장제원과 SNS 설전 후 공개 사과… “제 부덕이었다”
표창원, 장제원과 SNS 설전 후 공개 사과… “제 부덕이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표창원, 장제원과 SNS 설전 후 공개 사과… “제 부덕이었다” (출처: 표창원 트위터)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장제원 새누리당 의원에게 사과했다.

표창원 의원은 1일 오후 자신의 SNS에 “존경하고 사랑하는 장제원 의원님, 방금 전 자유발언에서 공개적으로 사과했습니다”라며 “서로 입장이나 의견은 다를지라도 서로의 인격은 존중해야 하는데 제 부덕이었습니다”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누구보다 박근혜 비판과 하야 요구, 탄핵에 앞장섰던 분인 걸 알기에 더 안타깝고 미안합니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전체 회의에서 장제원 의원과 표창원 의원은 “야 장제원” “왜 표창원” 등 반말과 고성을 주고받으며 설전을 벌였다.

이후 표 의원이 트위터를 통해 삿대질하는 장 의원의 모습이 담긴 영상을 공개해 논란이 일었다.

이에 장 의원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표창원 의원이 제게 삿대질하는 사진입니다. 현재 인터넷에서는 마치 일방적으로 제가 표창원 의원에게 막말하고 삿대질한 것처럼 묘사되고 있어 이 사진을 올립니다”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에는 카메라를 향해 손을 뻗고 있는 표 의원의 모습이 담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