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공기업
KOTRA, ‘한국 프리미엄 소비재’ 베트남 시장 사로잡다
김정자 기자  |  newscjtop@naver.com
2016.12.01 22:26:00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김재홍 KOTRA 사장이 개회사를 하고 있다. (제공: KOTRA)

[천지일보=김정자 기자] KOTRA(사장 김재홍)와 산업통상자원부가 프리미엄 소비재를 활용한 대 베트남 수출 확대를 위해 지난달 30일부터 양일간 베트남 하노이 롯데호텔에서 ‘2016 하노이 한국상품전’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상품전에는 베트남 시장 개척을 희망하는 화장품, 생활용품 등 수출 유망 소비재와 산업재 분야 중소기업 70개 사가 참석해 베트남 바이어 300개 사를 비롯한 태국,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 인근지역 바이어 70여개 사와 열띤 상담을 펼쳤다.

특히 인도네시아 온라인플랫폼 2위 기업인 일레브니아(Elevenia)와 품목별 벤더사는 우리기업과 협력에 큰 관심을 보였다.

베트남은 경제가 고속 성장하고 있으며 9200여만 명의 인구 중 30대 미만의 젊은층 비중이 절반을 넘는 내수시장 성장 잠재력이 매우 높은 시장이다.

올해 우리나라의 수출실적이 전반적으로 부진한 것에 비해 베트남 수출은 지속적으로 증가해 베트남은 한국의 4대 수출국으로 부상했다. 하지만 베트남 수출은 92% 이상이 자본재와 원자재에 편중돼 있어 소비재 수출은 아직 미미한 상황이다.

KOTRA와 산업부는 지난달 25~27일 호치민에서 ‘한-베 소비재 대전’을 개최한 것에 이어 이번에는 베트남의 수도인 하노이에서도 ‘하노이 한국상품전’을 개최해 베트남 전역에서 한류 소비재 붐을 더욱 확산시켰다.

특히 이번 행사는 소비재 품목 중심의 전시상담회와 더불어 한류 소비재 온라인 판촉전, 소비재 유통시장 진출 설명회, 베트남 진출기업 CSR 시상식 등을 함께 추진해 다양한 부대행사가 복합적으로 연계된 종합 지원사업으로 구성했다.

참가기업은 제품 쇼케이스 및 현지 비즈니스 미팅으로 베트남 시장 공략을 위한 마케팅 활동을 전개했다. 별도로 마련된 한국 홍보관에서는 한국의 산업, 한국과 베트남과의 관계, 한국의 게임·캐릭터, 한류 등을 주제로 참관객들의 이목을 끌었다.

김재홍 KOTRA 사장은 “한·베 양국은 1992년 수교 이래 교역규모가 70배 이상 성장해 베트남은 이제 한국의 4대 교역국이자 아세안 내 최대 투자 대상국으로 자리매김했다” 며 “이번 상품전은 우리 프리미엄 소비재를 베트남 시장에 소개하는 기회이자 한·베 수교 25주년을 앞둔 시점에서 양국 기업의 교류와 협력을 공고히 하는 종합 지원사업으로써 역할을 수행한데 그 의미가 크다” 고 말했다.

김정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비주얼뉴스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천지일보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0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이상면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4층     발행일자: 2009년 9월 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금중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