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발전, 대한민국 발명특허대전 ‘은상’
중부발전, 대한민국 발명특허대전 ‘은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일 코엑스에서 열린 ‘2016 대한민국 발명특허대전’에서 한국중부발전이 ‘은상(특허청장상)’을 수상한 후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한국중부발전)

[천지일보=김정자 기자] 한국중부발전(사장 정창길)이 1일 삼성동 코엑스 컨퍼런스룸에서 열린 ‘2016 대한민국 발명특허대전’에서 ‘은상’인 특허청장상을 수상했다.

발명대전에 중부발전은 보유하고 있는 특허 ‘지하화된 발전시설’을 출품했다.

지하화된 발전시설인 서울복합화력(400MW×2기)은 서울 마포구에 건설 중으로 ‘지하화된 발전시설’은 도심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도록 도심 지하에 대규모 발전시설의 주요 핵심설비 대부분을 지하에 건설하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발전시설을 지하화하면서 활용이 가능한 지상부분은 공원으로 조성, 기존 지상 발전소에 대한 지역주민의 불편을 해소하고 지역주민과 공감을 통해 안전하고 환경친화적인 발전시설을 제공한다.

곽병술 중부발전 기술본부장은 “이번 수상을 통해 세계 최초로 건설 중인 대규모 발전시설인 서울복합화력의 우수성을 알리는 기회가 돼 기쁘다” 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