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오피니언 > 칼럼
[금융코칭] 스스로 살아 있는 보험이 되라
뉴스천지  |  newscj@newscj.com
2016.12.01 20:17:02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정미애 유퍼스트 강남지점장 

   
 

이 세상에서 가장 훌륭한 보험은 살아 있는 자기 자신을 가장 사랑하고 스스로를 돌보며  살아가는 것이다. 신선한 재료를 가지고 자기 스스로가 먹고 싶은 음식을 만들어 먹는 것이다. 현재상태의 우리 몸은 우리가 지금까지 먹었던 음식으로 만들어진 것이다.

손쉽게 먹을 수 있는 냉동식품이나 정크식품을 자주 먹다보면 분노조절장애가 생기게 되고  각종 질환에 시달리게 된다. 귀찮더라도 본인이 직접 음식을 해먹어야 건강한 삶을 유지할 수 있다.

현미와 보리밥, 사과, 치커리, 물냉이, 알파파 등 미량원소 미네랄이 풍부한 식품을 섭취해야 한다. 우리 국민 모두 건강한 삶을 지탱하기 위해서는 신선한 채소와 과일 섭취가 필수적이고 엽록소의 효과와 미네랄의 경이적인 항산화력으로 건강한 삶을 유지해야 할 것이다.

앞으로는 농업기술혁명 사업에 적극적인 투자를 해야 할 것이다. 자본은 사회의 선을 위해 쓰이도록 해야 한다. 앞으로는 농업분야의 연구가 지금보다 더욱 절실히 요구된다. 또한 우리의 토양과 수질이 오염되지 않도록 강력한 법으로 규제를 더욱 강화해야 할 것이다.

지금 중국의 발전 뒤에는 심각한 오염이 있다. 앞으로 중국은 대기와 토양의 오염으로 인해 더 이상 발전할 수 없을 만큼 골머리를 앓게 될 것이다. 우리나라 대한민국은 지금부터라도 바다와 하천과 대기를 오염시키고 국토를 오염시키는 자들에게 최고의 형벌로 다스려야 할 것이다.

인체에 유해한 농약을 대량 사용하고 항생물질을 사용하고 화학적인 식품첨가물을 사용하는 것을 규제하는 것 또한 국가는 강력한 법으로 규제해야 할 것이다. 술과 담배를 하게 되면 알코올과 니코틴에 중독되게 된다. 이미 술을 마시고 있다면 마시는 양을 줄이고 간이 충분히 해독하고 간이 쉴 수 있게 해줘야 한다. 술은 전두엽손상에 악영향을 미친다.

보험사들은 암보험 가입 통합 한도를 점점 축소시키고 있다. 암보험은 피보험자가 암에 걸려야만 보험금이 지급되는 것이다. 왜 보험사가 암보험 가입 한도를 축소하는 것일까. 그만큼 암보험금 지급이 많아졌다는 것이다. 암보험과 실손보험 등의 구조개편 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그만큼 병원을 많이 간다는 것이다. 스스로가 살아있는 보험이 되어보라. 병원에 갈 필요가 없도록 자신의 몸과 마음을 잘 다스려 보라는 것이다.

우리나라는 삼면이 바다로 둘러싸인 아름다운 나라다. 제주도와 울릉도, 독도, 홍도, 거제도, 백령도 너무나 수많은 아름다운 섬들을 우리는 보유하고 있다. 우리는 축복받은 국민이다. 이러한 천혜의 요충지에서 우린 살고 있다. 바다에서 나는 만가지가 넘는 해조류는 우리에게 좋은 영양소를 공급하는 미래 식량자원이다. 깊은 골짜기와 높은 산들을 보유한 우리는 맑고 깨끗한 물과 좋은 약초와 버섯들 그리고 좋은 과일과 좋은 채소를 먹을 수 있다.

우리는 이러한 천혜의 요충지 이 강산을 목숨 바쳐 지키고 물려주신 순국선열 애국지사 그리고 이름 모를 조상님들께 깊은 감사를 항상 드려야 할 것이다.

우리나라의 오래된 수도관 교체사업은 하루 속히 이뤄져야 한다. 국민들 모두가 수돗물을 바로 틀어서 마시는 시대가 돼야 한다. 물을 정복하는 국가만이 글로벌 초일류 국가가 되는 것이다. 앞으로는 물의 전쟁이 될 것이다. 우리가 물을 정복해야만이 우리의 아이들도 건강하고 우리 모두 건강하게 살게 된다. 우리의 물관리 시스템 기술을 수출하고 물관리로 세계를 정복해야 한다. 이러한 자본의 확충은 장기적인 보험료를 거둬들이는 보험사에서 자본을 반드시 적극적으로 투자해야 할 것이다.

세포는 평생 세포분열을 통해 유전자를 복제해 염색체를 분열된 세포에게 물려준다. 그 결과 염색체는 실 가닥처럼 해체되지만 텔로미어에 의해 보호되면서 염색체의 실이 서로 엉키거나 들러붙지 않고 정확한 복제가 이뤄지고 복제될 때 마다 텔로미어가 짪아지고 텔로미어가 닳아버린 염색체는 불안정하게 복제되지 못하고 세포가 힘을 잃게 되는 순간 우리의 몸은 노화되는 것이다.

노화는 스트레스가 가장 크다. 노화를 늦추기 위해서는 걷고 소식해야 한다. 음식을 섭취할 때 오메가3지방산 수치를 높여야 하고 살아 있는 깨끗한 물을 하루 2리터 마셔야 하고 채소와 과일을 섭취해서 미량원소 미네랄을 흡수하고 필수 아미노산을 섭취해야 한다. 매일 명상을 통해 평온한 상태를 유지하고 본인 스스로가 지금 행복하다고 느낄 때 스스로가 살아 있는 보험이 되는 것이다.

[관련기사]

뉴스천지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비주얼뉴스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천지일보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0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이상면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4층     발행일자: 2009년 9월 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금중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