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인니 자카르타 경전철(LRT) 1단계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철도공단, 인니 자카르타 경전철(LRT) 1단계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정자 기자]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경전철(LRT) 1단계 구간(5.8km) 철도시스템 분야에 대해 프랑스·캐나다 컨소시움, 중국 등 유력 경쟁국을 제치고 지난달 28일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번 자카르타 경전철 사업은 지난 5월 16일 한·인도네시아 정상회담 경협의제로 포함돼 그 후속조치로 철도시설공단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주정부 기관인 JakPro 간 MOU 체결 후, 그동안 기술·계약조건 등 상세사항에 대해 협의해 왔다. 인도네시아는 한국의 첨단 철도기술력과 철도공단의 사업관리 역량을 높이 평가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인도네시아 수도인 자카르타 주정부는 만성적인 교통난 해소를 위해 116km에 달하는 경전철 건설 계획을 수립했다. 그중 1단계로 4.7억불을 투입해 2018년 아시안게임 이전에 경기장이 밀집한 Velodrome에서 Kelapa Gading까지 5.8km 구간의 경전철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철도시설공단을 포함한 7개(철도시설공단, LG CNS, 삼진일렉스, 대아티아이, 우진산전, KRTC, 세종기술) 국내회사가 시스템분야의 사업관리, 시스템엔지니어링, 설계·구매·시공, 종합 시운전 등을 일괄 수행해 이달 9일부터 착수해 2018년 7월말 완공할 예정이다.

강영일 이사장은 “본 사업은 민·관 협력으로 해외철도사업 분야에 진출하는 최초 사례”라며 “날로 성장하는 동남아 철도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