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정치 > 국회·정당
野3당 대표 탄핵안 합의 결렬… 2일 발의 불발
이민환 기자  |  swordstone@newscj.com
2016.12.01 16:51:29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야3당 대표가 1일 국회 본청 귀빈식당에서 박근혜 대통령 퇴진과 관련한 긴급회동에서 탄핵안 발의 시점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박지원 “탄핵안, 발의가 목적돼선 안 돼”
與 의총 ‘4월 퇴진, 6월 대선’ 만장일치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정의당 심상정 상임대표 등 야3당 대표가 1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 발의 시점 관련 긴급회동 결과 2일 본회의 표결이 불발됐다.

박 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서 열린 야3당 대표 긴급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내일 본회의가 열리면 야3당이 공동으로 탄핵안을 발의해 9일 표결하자는 안을 제시했다”며 “민주당과 정의당은 공히 오늘 발의해야 한다고 하면서 쳇바퀴가 돌았다”고 밝혔다.

야3당 대표들은 탄핵안 발의 시점에 합의점을 찾지 못한 채 본회의가 시작돼, 2일 탄핵안 표결은 결국 불발됐다.

앞서 야3당 대표는 국회 귀빈식당 별실에서 다음 날 박 대통령 탄핵안 표결을 위해 긴급 회동을 했다. 민주당·정의당은 이날 탄핵안을 발의하고, 다음 날 표결에 부치자는 주장을 했다. 하지만 박 위원장은 탄핵 가결에는 비박계의 동의 없이 진행할 수 없다며 9일 표결할 것을 주장했다.

박 위원장은 “탄핵은 발의가 목적이 돼선 안 된다. 가결이 목적이어야 한다”며 “8일까지 (특검 조사 등) 변화를 보고 촛불 여론도 보면서 9일 표결하자”고 주장했다.

한편 이날 오전에 열렸던 새누리당 의원총회에서 박 대통령 퇴진은 ‘4월 말 사퇴, 6월 말 조기 대선’에 만장일치 합의한 가운데, 9일 탄핵안 표결에도 비박계가 합류하는 것에 대해서는 미지수다.

[관련기사]

이민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비주얼뉴스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천지일보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0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이상면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4층     발행일자: 2009년 9월 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금중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