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된 ‘제주해녀’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된 ‘제주해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제주해녀문화’가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됐다.

1일 문화재청은 제주해녀문화가 지난달 30일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보호협약 정부간위원회(무형유산위원회) 회의(에티오피아 아디스아바바, 11.28~12.2)에서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공식등재됐다고 밝혔다. 이로써 제주해녀문화는 우리나라의 19번째 인류무형문화유산이 됐다. 사진은 제주해녀의 모습.

한편 현재까지 등록된 인류무형문화유산은 종묘제례 및 종묘제례악(2001), 판소리(2003), 강릉단오제(2005), 남사당놀이, 강강술래, 영산재, 제주 칠머리당 영등굿, 처용무(이상 2009), 가곡, 매사냥, 대목장(이상 2010) 등이 있다. 줄타기, 한산모시짜기, 택견(이상 2011), 아리랑(2012), 김장문화(2013), 농악(2014), 줄다리기(2015) 등도 포함됐다. (제공: 문화재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