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아이오닉, 유로NCAP 안전도 ‘만점’
현대차 아이오닉, 유로NCAP 안전도 ‘만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현대자동차는 아이오닉 하이브리드가 유럽의 신차평가프로그램인 유로 NCAP에서 최고점인 별 다섯(★★★★★)을 받았다고 1일 밝혔다. (제공: 현대자동차)

5스타 달성… 탑승자·보행자 보호 등 최고점수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현대자동차 아이오닉이 유럽에서 최고의 안전성을 공인 받았다.

현대차는 아이오닉 3개 모델이 유럽의 신차평가프로그램인 ‘유로 NCAP’에서 최고점인 별 다섯(★★★★★)을 받았다고 1일 밝혔다. 유로NCAP은 1997년 시작돼 유럽에서 판매 중인 자동차에 대한 안전성 검증 테스트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유로 NCAP 테스트 결과 현대차 아이오닉은 ▲탑승자 안전 ▲어린이 탑승자 보호 ▲보행자 보호 ▲안전 보조 장비 등 4가지 평가 부문의 종합 평가 결과 최고점인 별 다섯을 얻어 탁월한 안전성을 인정받았다.

아이오닉은 모든 평가 부분에서 높은 점수를 얻었으며, 특히 자동긴급제동장치(AEB), 차로이탈경보(LDW), 스마트크루즈컨트롤(SCC) 등 안전사양을 갖춰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현대차 유럽 법인 토마스 슈미드 부사장은 “최첨단 안전사양으로 무장한 아이오닉은 차급 내 가장 안전한 차량일 뿐만 아니라 가장 대중성이 뛰어난 전기차이기도 하다”며 수상소감을 전하며 현대차 기술력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현대차는 아이오닉 하이브리드와 전기차 2개 모델을 출시하고 향후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를 출시할 계획으로 친환경차 대중화에 나서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2020년까지 총 28개의 친환경차 라인업을 구축하고 친환경차 시장에서 글로벌 2위 도약을 목표로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