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인도 신차품질조사서 3차종 1위
현대차, 인도 신차품질조사서 3차종 1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현대차의 인도 전략차 i10 (제공: 현대자동차)

차급별 최다 수상… 경소형 ‘i10·이온’ 연속 상위권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현대자동차가 인도 신차품질조사에서 차급별 최다 수상 브랜드에 올랐다.

현대차는 제이디파워(J.D.Power)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발표한 ‘2016 인도 신차품질조사(IQS)’에서 ‘이온’ ‘i10’ ‘크레타’ 등 3개 차종이 차급별 1위를 달성했다고 1일 밝혔다.

현대차는 총 8개 차급 중 3개 부문에서 1위를 차지하면서, 각각 2개 차종이 1위에 오른 토요타와 혼다를 넘어서며 차급별 최다 1위 수상 업체에 이름을 올렸다.

J.D.Power가 실시한 ‘2016 인도 신차품질조사’는 인도 주요 30개 도시에서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7월까지 판매된 차종을 대상으로 구입 후 2~6개월이 지난 고객들에게 만족도를 조사해 100대당 불만 건수로 집계한 결과다. 점수가 낮을수록 고객의 품질 만족도가 높은 것을 의미한다.

현대차는 이번 조사에서 엔트리 컴팩트 부문에서 이온(96점), 컴팩트 부문에서 i10(64점),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부문에서 크레타(68점)가 각각 1위를 달성했다. 특히 크레타는 지난해 인도 시장에 출시된 첫해 ‘2016년 인도 올해의 차’에 선정된 바 있다.

크레타는 올 들어 10월까지 7만 9541대가 판매돼 마루티 스즈키의 브레자(6만 6478대), 마힌드라의 볼라로(5만 8041대)를 제치며, 올해 인도 SUV 전체 판매 1위가 예상된다.

현대차는 또한 i10이 3년 연속으로, 이온이 2년 연속으로 각각 해당 차급에서 1위를 기록하는 등 인도 경소형차 시장의 절대 강자로 부상하고 있다.

이외에도 그랜드 i10(82점), 베르나(69점)는 각 차급에서 2위를, i20(74점), 엑센트(73점)는 각 차급에서 3위를 달성하는 등 현대차 평가 모델 7개 전 차종이 차급별 3위에 진입하는 성과를 이뤄냈다.

현대차 관계자는 “인도 내 시장점유율 2위인 현대차가 이번 조사에서 3개 차종 1위라는 성과를 달성하면서 1위 업체인 마루티 스즈키보다 품질 면에서 인정을 받았다”며 “앞으로도 최고 수준의 품질 경쟁력 확보와 인도 소비자 특성을 반영한 현지 전략형 모델로 소비자에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올해 인도에서 지난 10월까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7.7% 증가한 42만 465대를 판매하며 사상 처음으로 연간 판매 50만대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 현대차의 인도 전략차 이온 (제공: 현대자동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