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낮부터 ‘강추위’… 미세먼지 주의
[날씨] 낮부터 ‘강추위’… 미세먼지 주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한모와 방한마스크 착용한 시민. ⓒ천지일보(뉴스천지)DB

[천지일보=강병용 기자] 12월의 첫날인 목요일은 낮에 기온이 오르지 않고 바람이 불어 ‘강추위’가 이어질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남부 일부지역에서는 아침까지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다. 일부 내륙에는 아침까지 안개가 짙게 끼는 곳도 있겠다.

오전 예상 최저기온은 서울 3도, 부산 8도 등 1도~8도로 전날보다 높겠다.

낮 예상 최고기온은 서울 6도, 부산 14도 등 4도에서 14도로 전날보다 중부지방은 낮겠고, 남부지방은 비슷하겠지만 바람 때문에 체감온도는 낮겠다.

다만 대륙고기압 영향으로 낮부터는 기온이 떨어져 전날보다 쌀쌀하다.

미세먼지농도는 전 권역이 ‘보통’으로 예상된다. 오전에 일시적으로 ‘나쁨’ 수준의 농도가 나타날 수 있다.

기상청은 “체감온도가 낮아 건강관리에 유의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