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복희 논란 해명 “다 같이 나라 위해 기도하자는 뜻”… 네티즌 반응은?
윤복희 논란 해명 “다 같이 나라 위해 기도하자는 뜻”… 네티즌 반응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윤복희 논란 해명 “다 같이 나라 위해 기도하자는 뜻” (출처: 윤복희 SNS)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가수 윤복희가 논란이 되고 있는 SNS 글에 대해 해명했다.

윤복희는 30일 자신의 트위터에 “대한민국을 위해 기도합니다. 내 사랑하는 나라를 위해 기도합니다. 억울한 분들의 기도를 들으소서. 빨갱이들이 날뛰는 사탄의 세력을 물리쳐주소서”라는 글을 올렸다.

일부 네티즌은 ‘빨갱이’가 맥락상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하는 촛불집회 참가자들을 깎아내린 것 아니냐며 항의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윤복희는 “내 나라 대한민국을 위한 기도” “기도는 강한 거예요” 등 해명 글을 올리다가 결국 해당 글을 삭제했다.

윤복희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편을 가르는 일은 사탄이 하는 일”이라며 “이편저편 가르는 일 없이 다 같이 나라를 위해 기도하자는 취지에서 올린 글”이라고 해명했다.

그는 ‘빨갱이들이 날뛰는 사탄의 세력’이라는 표현이 야당이나 촛불집회 참가자들을 겨냥한 것 아니냐는 의문에 대해 “나는 ‘촛불’이란 단어 자체를 언급한 적이 없다”고 일축했다.

이어 “지금 촛불집회 참가자들이 얼마나 평화롭게 시위하고 있냐? 이건 자랑스러운 일이다. 촛불시위 참가자들을 겨냥해 폄하할 뜻은 없다”며 “국민이 편을 가르는 일 없이 함께 나라를 위해 기도하자는 뜻”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윤복희의 해명에도 네티즌의 반응은 싸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