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기환 전 정무수석 자해 시도… 병원 후송
현기환 전 정무수석 자해 시도… 병원 후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해운대 엘시티(LCT) 비리 의혹을 받는 현기환 전(前) 청와대 정무수석이 30일 자해를 시도해 병원으로 후송됐다.

수술이 필요한 상황이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 전 수석은 지난 29일 엘시티 비리를 수사하는 부산지검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돼 12시간 동안 검찰의 조사를 받았다.

검찰은 조사를 마치고 부산지검을 나간 현 전 수석에게 뇌물수수 등의 혐의를 적용해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일각에서는 현 전 수석이 검찰의 강도 높은 수사를 받은데다 구속영장이 청구된 데에 대해 상심이 커 자해를 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검찰의 수사는 현 전 수석의 자해로 변화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