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언하는 최종진 민주노총 위원장 직무대행
발언하는 최종진 민주노총 위원장 직무대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이지수 기자] 민주노총이 30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청 광장에서 총파업 결의대회를 연 가운데 최종진 민주노총 위원장 직무대행이 박근혜 대통령의 즉각 퇴진을 외치고 있다.

이들은 박근혜 정권 즉각 퇴진과 노동개악 정책 폐기를 요구하는 총파업을 선언하고 4시간 파업에 들어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