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수금 안됐다고 ‘사익 추구’ 아닌가… 최순실 이권 준 게 사익 추구”
우상호 “수금 안됐다고 ‘사익 추구’ 아닌가… 최순실 이권 준 게 사익 추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가 30일 오전 최고위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최씨 일파, 朴이라는 주먹으로 조폭 같은 활동 해”
“특검 목표, 조폭‧재벌 잡는 검사… 국민평가 좋다”

[천지일보=이지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가 30일 박근혜 대통령이 3차 담화문에서 “사익을 취한 사실이 없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 “전 국민을 상대로 어떻게 그런 망발을 할 수 있는가. 어떻게 그렇게 뻔뻔한 말을 하는가. 최씨 일가에게 돈 안 받았는가”라고 따져 물었다.

이날 오전 국회서 열린 최고위회의에서 우 원내대표는 “그분은 자신은 사익을 취하지 않았다고 이야기했다. 사익이 무엇인가. 현재 본인 지갑에 수금이 되지 않았다고 말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우 원내대표는 “최순실 일파는 박근혜 대통령 선거 때마다 2억 5000만원 이상의 돈을 자매들이 나눠서 기부했다고 기사가 증언했다”며 “선거자금을 받은 그 돈으로 그동안의 신세를 갚기 위해서, 이들에게 이익을 주기 위해서 권력을 행사해서 압박을 가한 것이 사익을 추구한 것이 아니라는 말인가”라고 반문했다.

또 “그때 받았던 돈에 대한 신세를 갚기 위해서 기업을 압박하고 이들에게 이권을 주도록 권력을 행사한 것이 사익을 위한 추구가 아니란 말인가”라고 거듭 질타했다.

그러면서 그는 “유일한 답은 탄핵이다. 탄핵을 통과시켜놓고 퇴진 일정을 정해도 늦지 않다”며 “탄핵을 모면하기 위해서 일정도 분명하지 않은 퇴진을 논의하라는 식으로 공을 던지는 술수에 야당이 넘어간다고 생각했다면 오산”이라고 역설했다.

덧붙여 전날 특별검사 후보 두 사람을 추천한 것과 관련해 “한 분은 조폭 잡는 강력검사, 한 분은 재벌 잡는 수사통이다. 이 두 분에 대한 국민들의 평가가 좋다”고 평가했다.

이어 “조폭 잡는 검사, 재벌 잡는 검사가 이번 특별검사의 목적이다”면서 “최순실 일파는 박근혜 대통령이라는 주먹을 중심으로 조폭 같은 활동을 했다. 재벌들은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서 기꺼이 금품을 헌납하고 그 대가를 얻어냈다”고 설명했다.

우 원내대표는 “특별검사들이 활동을 통해 검찰 수사에서 밝혀지지 못한 미진한 부분들을 명명백백하게 밝혀내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