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정치 > 국회·정당
野3당 ‘탄핵 공조’ 재확인… “朴 임기단축은 탄핵 외길뿐”
이지영 기자  |  esther@newscj.com
2016.11.30 11:13:42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민주 추미애 대표와 국민의당 박지원 비대위원장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30일 회동에 앞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박근혜 3차 담화 ‘진퇴 위임’ 제안 거부
추미애 “어제 담화는 비박계 겨냥한 담화”
박지원 “비박, 朴 탄핵 않으면 죽는다“
심상정 “임기단축 개헌, 일고의 가치도 없어”

[천지일보=이지영 기자] 야3당 대표는 30일 회동을 통해 전날 박근혜 대통령이 3차 담화문에서 국회에 요구한 대통령 퇴임 절차 위임에 대해 강력 비판하고 흔들림 없는 탄핵 야권 공조를 재확인했다.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정의당 3당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본청에서 “국회는 오직 탄핵의 길로 간다”고 강조하며 특히 탄핵안 의결을 위한 새누리당 비박계의 협조를 촉구했다.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어제 대통령 담화는 비박계를 겨냥한 담화였다”며 “이에 비박계가 흔들린다면 헌법기관으로서의 책무를 망각하는 것이다. 마지막 책무에 흔들림 없이 동참할 것을 호소한다”고 전했다.

또 추 대표는 “국민은 새해를 박 대통령과 맞이하길 원치 않는다. 박 대통령이 사익을 추구하지 않았다면 우리 온 국민이 바보란 말인가”라며 “국민을 도대체 어떻게 보는가. 우리는 대통령의 말씀 듣고 다시 한 번 깊은 배신감 느낀다”고 토로했다.

추 대표는 “박 대통령은 마지막 대화 기회마저 발로 걷어차며 국민의 일말의 기대조차 저버렸다”며 “국회가 대통령의 임기를 중단하는 데는 탄핵 외엔 다른 방법이 없다. 대통령이 헌법 법리를 착각 했다. 헌법에 따르면 탄핵 소추뿐이다. 이미 국회는 탄핵 절차에 돌입했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당 박지원 비대위원장은 “어제 대통령 담화는 역시 200만 촛불 민심과 국회 탄핵 열차에 대한 완전한 패악질”이라고 규정했다.

또 이어 “특히 자기의 잘못은 없고 사익을 추구하지 않았다면서 나중에 진실을 밝히겠다고 한 것은 또 한 번 검찰 수사 받지 않겠다는 것을 확인하면서 남에게 책임을 전가하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박 위원장은 “이 패악질 담화에 대해서 국민의당은 어떠한 경우에도 우리 주장을 앞세우지 않겠다”며 “개헌은 개헌이고 탄핵은 탄핵이다. 선 총리는 선 총리고 탄핵은 탄핵이다. 국민 원하는 탄핵 열차에 모두 함께 동참해서 나가자고 말씀드린다”고 했다.

비박계 반응에 대해서도 “대통령이 내년 4월까지 퇴진하는 일정을 구체적으로 밝히면 탄핵을 추진 않겠다고 한다”고 전하며 “어떠한 경우에도 박 대통령이 4월까지 퇴진 할 일정을 발표하지 않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이어 “사실 박 대통령을 탄핵시키지 않으면 비박계는 죽는다”며 “따라서 국민과 촛불 민심 그리고 지금까지 야당과 추진키로 한 탄핵에 열차에 동승해서 내달 2일 가능하면, 마지막 기회인 9일까지 함께하자”고 요구했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어제 박 대국민 담화는 담화가 아니라 대 새누리당 작전 지시였다. 탄핵을 코앞에 두고 탄핵 소추 피해보고자 하는 마지막 몸부림”이라면서 “어제 담화를 통해 나는 물러날 만큼 잘못한 것이 없다는 것”이라고 힐난했다.

이어 심 대표는 “그래도 어쨌든 세상 시끄러우니 국회가 물러날 방법을 협의하라. 임기단축 협의가 이뤄지면 수용할 수 있다. 그렇지 않다면 내가 물러날 이유가 없지 않느냐는 취지였다”고 거듭 지적했다.

그러면서 심 대표는 “임기단축 개헌은 일고의 검토 가치도 없다”며 “그것은 부정행위로 퇴학 처분을 앞둔 학생이 조기졸업을 요구하는 것과 같다. 원포인트 개헌은 없다”고 힘주어 말했다.

또 “국민이 퇴진을 요구하는 것은 책임을 지라는 요구다. 대통령이 책임을 인정하고 사임을 하든지 국회가 탄핵을 하든지 두 개의 길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심 대표는 “비박계가 흔들림이 있느냐는 우려가 있다. 크게 걱정 않는다”며 “만약 비박계가 꼼수 담화로 입장을 바꾼다면 앞 다퉈 말한 반성문을 스스로 부정하는 결과가 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이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비주얼뉴스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천지일보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0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이상면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4층     발행일자: 2009년 9월 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금중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